Search

카호우카 댐 붕괴 사건은 우크라이나의 자작극?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문경환 기자
기사입력 2023-06-09

북한이 우크라이나 헤르손주 카호우카 댐 붕괴 사건의 범인으로 미국과 우크라이나를 지목해 눈길을 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국제문제연구원 오성진 연구사의 글 「까호브까언제붕괴는 제2의 ‘북부흐름’사건에 불과하다」를 통해 미국의 묵인 아래 젤렌스키 당국이 댐을 폭파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오 연구사는 “카호우카 댐 붕괴 사건은 러시아에 인도주의 재난의 책임을 넘겨씌우고 우크라이나의 이른바 반공격 작전에 유리한 정치·군사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미국과 우크라이나가 공모 결탁한 또 하나의 자작극, 제2의 ‘북부흐름(노르트스트림)’ 사건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6일(이하 현지 시각) 러시아가 점령 중인 헤르손주의 카호우카 댐이 붕괴해 급류가 쏟아졌고 수만 명의 수재민이 발생하는 큰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하자 미국과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소행이라고 주장했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소행이라고 반박했다. 

 

오성진 연구사는 미국과 서방 언론이 우크라이나군의 대공세를 저지하려는 러시아의 소행이라고 주장하지만 이는 “설득력이 결여된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댐이 터졌지만 우리가 영토를 수복하는 데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실토하여 자기 논리를 스스로 부정한 점을 첫 번째 근거로 꼽았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6일 군 지휘부 회의 후 텔레그램에 위와 같은 글을 남겼다. 

 

오 연구사는 러시아가 자기 영토의 댐을 폭파하는 고육책을 쓸 정도로 우크라이나의 대공세가 대단하지는 않다고 주장했다. 

 

며칠 전부터 대공세를 시작했지만 러시아의 방어선을 돌파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러시아가 어렵게 구축한 강력한 방어선을 굳이 자기 손으로 침수시킬 이유가 없다는 게 오 연구사의 주장이다. 

 

오 연구사는 두 번째 근거로 댐 폭파로 인해 크림공화국 식수 공급이 마비되고 러시아에 통합된 헤르손주 주민들이 막대한 손해를 입은 점을 들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이 지난해 있었던 독일-러시아 해저 가스관 노르트스트림(북부흐름) 파괴와 판박이라고 하였다. 

 

당시에도 미국과 서방은 러시아가 해저 가스관을 폭파했다고 주장했지만 이후 미 중앙정보국과 우크라이나가 개입한 증거가 속속 드러났다는 것이다. 

 

오 연구사는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서라도 러시아에 전쟁범죄 감투를 씌우기 위해 발악하는 우크라이나의 흉심과 평화적 주민들에게 가능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군사작전의 강도를 조절하고 있는 러시아의 의도를 놓고 볼 때 이번 인도주의 재난 사건에 누가 진짜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겠는가는 너무나도 자명”하다며 “앞으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하여 발생하는 모든 돌발 사건들에 대한 책임은 어떤 경우에도 우크라이나 당국과 그를 조종하는 미국에 있다고 보아도 무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