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정권을 무너뜨려야 민중이 숨을 쉰다”···미주양심수후원회 성명 발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6-25

미주양심수후원회가 24일(미국 현지 시각)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LA촛불행동과 LA진보네트워크는 오후 3시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의 한복판인 윌셔 웨스턴(Whilshire Western)가에서 윤석열 퇴진 집회를 열었다. 미주양심수후원회는 집회에서 성명을 낭독했다. 

 

▲ 지난 2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집회에 참석한 미국 동포들.  © 송영애

 

미주양심수후원회는 성명에서 노동탄압을 자행하고 한반도 전쟁 위기를 고조하는 윤석열 정권의 행태를 비판했다. 

 

미주양심수후원회는 성명에서 “노동자 민중을 향해 파쇼적 만행을 일삼고, 민중을 전쟁 불안에 떨게 하는 윤석열을 이대로 둘 수는 없다”라면서 “윤석열 정권을 무너뜨려야 민중이 숨을 쉰다”라고 주장했다. 

 

아래는 미주양심수후원회 성명 전문이다.

 

사랑하는 조국을 미제의 전쟁터로 바치고 노동자 민중을 착취 지옥으로 내모는 윤석열을 타도하자!

 

윤석열이 말하는 자유민주주의란 힘없는 노동자 민중을 무자비하게 깔아뭉개는 자유이며, 재벌과 자본가들만의 요구만 남은 무늬도 가짜인 민주주의다.

 

노동삼권이 불법이라는 윤석열에게 법과 원칙은 오로지 가진 자들의 이익만을 위한 도구일 뿐이며 윤석열이 말하는 공정한 나라에 노동자 민중은 없다.

 

후보 시절의 주 120시간의 망언도 모자라 주 69시간의 노동을 강행하려는 윤석열에게 노동자는 그저 쓰다 버릴 기계의 부속품일 뿐이다. 

 

윤석열 정권 기간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은 국정원과 경찰을 동원한 무차별 탄압과 간첩 혐의를 씌우는 공안탄압이 판을 치고 노동조합 간부에게 수갑을 채워 연행하고, 노조 사무실의 침탈은 일상이 되었다.

 

불법 다단계 하도급 근절을 요구하는 건설노동자를 건폭으로 매도하고 생존권 투쟁을 업무방해 공갈범으로 짓밟으며 양회동 동지를 살해했다.

 

윤석열은 노동자의 피어린 투쟁으로 되찾은 숨구멍조차 법과 원칙이라는 몽둥이로 파괴하고 

있다.

 

이에 더해 ‘불법집회 전력’이 있는 단체의 집회를 제한하겠다고 공언,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는 파쇼적 작태를 멈추지 않고 있다.

 

노조 활동이 사회불안이라 떠들지만, 저들이 말하는 사회불안은 노동자의 삶과 권리를 압살해야 유지되는 자본가들의 불안일 뿐이다.

 

노동자 민중에게 노조 활동은 불법과 편법, 불의에 맞서 빼앗긴 권리를 되찾아 안전한 사회를 만들려는 정당하고 의로운 투쟁이다.

 

윤석열은 이태원 참사의 원인 규명도 책임자 처벌도 묵살하고 유가족의 애끓는 호소에도 귀를 닫았다.

 

이태원 참사에서 보듯 159명이 목숨을 잃기 전에도 후에도 국가는 없었다.

 

인간이 지켜야 할 최소한의 양심도 거리낌 없이 내친 인면수심의 윤석열이다.

 

일제의 강제징용 만행으로 고통받은 노동자에게 셀프배상을 떠든 윤석열은 전범 일제의 욱일기가 조국의 바다에 버젓이 등장하는 치욕을 민중들에게 던졌고 후쿠시마 핵폐수 방류라는 극악한 범죄에 가담했다.

 

주적이라며 북을 적대시하고, 북 선제공격을 주장하며 조국 강토를 전쟁터로 만들려 혈안이 돼 있는 윤석열, 1년 만에 18조 원의 미제무기를 사들이고 외세에 빌붙어 전쟁 발발의 위험천만한 한미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을 벌여댄 윤석열 정권이다.

 

한·미·일 전쟁 동맹에 미쳐 조국을 핵전쟁의 전초기지, 병참기지로 미제에 바치려는 전쟁광 윤석열을 가슴 졸이며 지켜봐야 하는가.

 

노동자 민중을 향해 파쇼적 만행을 일삼고, 민중을 전쟁 불안에 떨게 하는 윤석열을 이대로 둘 수는 없다. 

 

윤석열 정권을 무너뜨려야 민중이 숨을 쉰다.

 

- 전쟁위기 평화파괴 윤석열은 퇴진하라!

- 노조탄압 노조말살 윤석열은 퇴진하라!

- 민생파탄 민주파괴 윤석열은 퇴진하라!

- 노동개악 강행하는 윤석열은 퇴진하라!

- 후쿠시마 핵폐수 해양투기 중단하라!

- 강제징용 면죄하는 윤석열은 퇴진하라!

- 욱일기가 웬 말이냐 윤석열은 퇴진하라!

 

 

2023. 6. 24.

미주양심수후원회

광고

윤석열 퇴진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