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간인 사찰하는 윤석열 검찰독재…심판과 퇴진 시작될 것”

경찰청 앞, 민간인 사찰 규탄 기자회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7-04

진보·시민사회 인사들이 민간인 사찰을 자행하는 윤석열 정권 휘하 경찰·검찰·국정원을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에 함께한 참가자들.  © 박명훈 기자

 

▲ 경찰청.  © 박명훈 기자

 

4일 오전 11시 국가보안법폐지국민행동(아래 국민행동), 공안탄압저지대책위원회, 민주노총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본청 앞에서 윤석열 정권 들어 자행된 민간인 사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공동 주최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아래 전교조), 정보인권연구소, 진보당도 기자회견에 함께했다.

 

사회를 맡은 안지중 국민행동 공동운영위원장은 윤석열 정권 들어 “경찰·검찰·국정원이 이른바 통신자료 제공 내역을 통해 민간인 사찰을 진행했다”라면서 현재까지 “190건의 통신자료를 사찰했는데 구체적으로는 경찰이 146건, 국정원이 25건, 검찰이 10여 건이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는 진보활동가, 노동자, 농민 등에 대한 통신자료를 수사기관이 무차별적으로 조회하며 민간인 사찰을 자행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충목 국민행동 공동대표는 “민간인 사찰을 총지휘하고 있는 대통령실과 검찰, 윤석열 독재를 차단하기 위한 국민들의 심판이 시작될 것”이라면서 “윤석열 정권 심판과 퇴진으로 나아갈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강조했다.

 

▲ 한충목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박명훈 기자

 

문병모 전교조 부위원장은 “경찰청은 2023년 3월 28일과 4월 6일 5번에 걸쳐서 저희 통신자료를 가져갔다. 저는 제 정보가 경찰청에 의해 제공됐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라고 분노했다.

 

▲ 문병모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박명훈 기자

 

이어 “전교조는 간부들과 통일위원회 위원들을 중심으로 통신자료 제공 내역 조회를 진행했고, 그 결과 20명이 넘는 이들의 개인 정보가 제공됐음을 확인했다”라면서 “정치 검찰·언론·극우 세력의 색깔론 카르텔은 민중들의 투쟁으로 반드시 무너진다는 것이 역사 속에서 증명됐고 윤석열 정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여경 정보인권연구소 상임이사는 “통신자료는 대상자의 이름, 주소뿐 아니라 주민등록번호까지도 가져가게 된다. 경찰은 누군가의 주민등록번호를 알면 우리나라 모든 인터넷 서비스에서 이 사람이 무엇을 하는지를 알 수 있게 되는 것”이라며 “이렇게 굉장히 민감하고 중요한 통신자료가 전혀 보호되지 않고 있다”라고 짚었다.

 

▲ 장여경 이사가 발언하고 있다.  © 박명훈 기자

 

안재범 진보당 자주통일위원장은 “윤석열 정부는 한마디로 경제·외교·정치 그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는 것이 없는 망국 정부다. 이렇게 위기에 직면한 무능한 권력이 할 수 있는 것은 공안탄압밖에 없다”라면서 “독재자 이승만, 박정희의 말로가 어땠는지 윤석열 대통령은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외쳤다.

 

▲ 안재범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 박명훈 기자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 「정부와 수사기관의 무차별적인 민간사찰 행위 중단하라」를 통해 윤석열 정권이 민간인 사찰을 자행했던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 똑같은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경찰과 국정원은 민간사찰 즉시 중단하라!”

“공안탄압·간첩조작 국정원은 해체하라!” 

“민간인 사찰 자행하는 윤석열 정부 규탄한다!”

“반인권·반통일 악법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참가자들은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  박명훈 기자

 

  © 박명훈 기자

 

  © 박명훈 기자



광고

윤석열,국정원,경찰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