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야권에서 커지는 목소리···“서울-양평 고속도로 국정조사하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7-12

서울-양평 고속도로 종점이 변경된 것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야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애초 종점을 양평군 양서면으로 추진한 노선에서 지난 5월 갑자기 양평군 강상면으로 계획이 변경됐다. 변경된 종점이 김건희 씨 일가가 소유한 땅 인근이라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왜 고속도로 위치를, 종점을 바꾸었는지 구체적이고 상세한 경과와 사실을 조사해야 한다”라며 “여당과 정부에 당당하게 공식적으로 요청한다. 국정조사를 시작하자”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망설일 이유가 없다. ‘사실이니, 아니니’ 이런 논쟁을 할 것이 아니라 객관적인 자료를 가지고, 관련자들의 증언을 확실하게 확보해서 진상이 무엇인지, 누가 바꾸었는지, 누가 지지했는지, 왜 바꾸었는지를 밝혀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 “이번 사태의 본질은 예비타당성조사까지 통과한 고속도로 종점이 정권이 바뀌자마자 대통령 처가 땅 근처로 바뀌었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많은 말들을 쏟아내고 있지만, 자신들의 행위가 정당하다면 당당하게 그 경과를 밝히면 된다. 민주당도, 국민도 원하는 바가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 문제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다.

 

이 대표는 “국토부가 이 일을 구체적으로 담당하지만, 고속도로 변경은 대통령 공약”이라며 “미룰 것이 아니라 대통령이 왜 누가 어떤 경위로 고속도로 종점 바꿨는지 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진보당도 서울-양평 고속도로 관련해 국정조사를 언급했다.

 

손솔 진보당 대변인은 지난 11일 브리핑을 통해 “강상면 일대에 김건희 여사 일가의 땅이 있는 줄 몰랐다는 원희룡 장관의 해명은 이해하기 어렵다”라고 짚었다.

 

이어 “원 장관의 주장대로 종점 변경이 권력형 특혜가 아니라면, 국정조사를 수용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면서 국정조사를 압박했다. 

 

신지혜 기본소득당 대변인도 지난 10일 서울-양평 고속도로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신 대변인은 “1조 8천억 원 규모의 국가 재정이 투입되는 국책사업이 의사결정과정에서부터 누군가 혜택받도록 반영되었는지를 밝혀야 하는 상황이 됐다”라면서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 국정조사 요구는 정치권뿐만 아니라 시민단체에서도 나오고 있다.

 

촛불행동, 민생경제연구소, 언론소비자주권행동 등은 지난 10일 오후 3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의 명확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단체들은 시민단체들이 ‘서울-양평 고속도로’ 문제를 ‘윤석열 김건희 부부 땅 고속도로 게이트’, 혹은 ‘김건희 일가 땅 고속도로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