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태영호 범죄행위’ 처벌하려 직접 나선 시민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8-03

  © 김영란 기자

 

시민들이 태영호 국힘당 의원의 역사 왜곡과 부정부패 의혹을 처벌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지난 7월 26일부터 시작된 ‘역사 왜곡, 부정부패 태영호 고발인단’(아래 고발인단)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고발인단은 6.15청학본부, 강남촛불행동,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자주민주평화통일민족위원회(아래 민족위),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23개 단체가 제안했다. 

 

  © 민족위

 

단체들은 태 의원의 ‘▲북한의 지시로 4.3항쟁이 촉발됐다 ▲김구 선생은 북한에 이용당했다’라는 발언은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또한 2022년 지방선거를 전후로 태 의원이 지역구 기초의원 5명으로부터 ‘쪼개기 후원’을 받은 것은 ‘정치자금 부정 수수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고발인단을 제안한 민족위의 운영위원장인 신은섭 씨는 “태영호 의원의 행위에 대해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 제대로 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하기 위해 시민 고발인단을 모으고 있다”라고 말했다. 

 

단체들은 온라인과 거리에서 고발인단을 모으고 있다. 태 의원의 지역구인 강남구에서 고발인단에 참가하는 시민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고발인단에 참가하면서 “망언으로 죄를 짓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의원이라면 더욱”, “다시는 헛소리 못 하게 해달라”, “4.3 발언은 정말 최악이다”, “반민족, 반통일은 가라. 자주, 평화통일 원한다”, “고향으로 보내, 고향에서 잠들게 하라” 등의 글을 남기고 있다.

 

고발인단은 오는 11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아래는 태영호 고발인단 링크이다.

 

http://bit.ly/태영호고발인단

광고

태영호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