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통령 심기를 건드렸나? 기자회견 주최자에게 출석요구서 보낸 경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8-08

▲ ‘온전한생태평화공원조성을 위한 용산시민회의’는 지난 7월 27일 오전 11시 용산 어린이정원의 위험성을 폭로하며, 폐쇄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경찰이 기자회견 장소에 난입한 가운데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용산주민들.  © 김영란 기자

 

용산경찰서가 기자회견을 미신고 집회라며 기자회견 주최자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내는 일이 발생했다.

 

‘온전한생태평화공원조성을 위한 용산시민회의’(아래 용산시민회의)는 지난 7월 27일 용산어린이정원 정문 앞에서 다이옥신으로 범벅된 공원의 실태와 심각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개죄했다. (관련기사-> http://www.jajusibo.com/63051)

 

당시 용산경찰서는 기자회견이 시작되자마자 기자회견이 집시법 위반이라는 방송을 내보내며 기자회견을 방해했다. 그러더니 경찰은 김은희 용산시민회의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발언을 시작하자 시민들을 에워싸며 위협을 가했다. 마치 시민들을 완력으로 해산시킬 모양새였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용산어린이정원의 환경오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려지는 것을 막으려 경찰이 험악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아니냐고 추정하고 넘어갔다.

 

그런데 용산경찰서는 지난 3일 김은희 대표에게 도로교통법 위반이라며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김은희 대표는 용산어린이정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것이 지난 7월 27일이 처음이 아닌데 경찰이 갑자기 보낸 출석요구서에 어이없어했다.

 

김은희 대표는 “그 기자회견이 누구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는지 지난 5월 19일 똑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했었는데 왜 이번에는 느닷없이 미신고 집회로 규정하며 출석요구를 하는지 알 수 없다”라고 밝혔다.

 

김은희 대표는 오는 10일 오후 1시 기자회견을 한 뒤에 용산경찰서에 출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최근 공원 측과 경찰은 용산어린이정원 관련한 문제에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어 비판을 받고 있다.

 

용산어린이정원 입장을 마치 허가제처럼 하고 있다. 

 

먼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의 환경동아리 회원들은 지난 7월 11일 용산어린이정원을 방문하기 위해 신청을 했다. 그런데 방문 하루 전인 10일 갑자기 방문 불허를 통보했다.

 

공원 측은 그 이유를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았다. 

 

그리고 지난 7월 22일 용산어린이정원을 방문했던 용산 주민 6명에 대해서 8월에는 공원 입장 금지를 통보했다.

 

공원을 관리하는 기관인 LH가 대상자의 출입을 제한할 수 있다는 조항이 공원 운영규칙에 있지만 이는 그저 명분일 뿐이다.

 

속사정은 용산어린이정원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주민들이 있었기에 공원 측이 입장을 막은 것으로 보인다. 

 

김은희 대표는 “주민들이 공원을 방문하고 공원 실태를 담은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렸기에 입장을 막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공원 측이 용산어린이정원 입장을 선별적으로 한다면, 경찰은 1인 시위하는 주민들에게 과도하게 대응하고 있다.

 

▲ 1인 시위하는 김은희 대표.  © 용산시민회의

 

지난 1일부터 용산어린이정원 정문 앞에서 주민들은 1인 시위를 시작됐다.

 

그런데 용산경찰서의 정보과 보안과 경비과가 나와서 1인 시위하는 주민들을 감시하고 촬영하며 미행까지 하고 있다.

 

지난 7일 김은희 대표가 1인 시위를 마친 뒤 지인의 차를 탔는데, 차량의 사진까지 찍었다고 한다. 경찰은 “김은희가 타서 차량번호를 찍었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경찰은 김은희 대표가 어디로 이동하는지 차량의 소유자와 무슨 관계인지를 파악하려 했을까? 경찰은 1인 시위하는 주민들을 범죄자처럼 대하는 듯하다.

 

이처럼 공원 측과 경찰이 용산어린이정원의 문제점을 비판하는 국민을 과도하게 대응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용산어린이정원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1년을 맞아 정부가 야심 차게 개방한 곳이다. 

 

그런데 개방된 곳에서 다이옥신은 기준치의 34.8배, 비소는 39.9배 검출됐다. 그리고 벤젠, 페놀, 납 등 온갖 유해 물질이 검출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다. 

 

용산 주민과 단체들은 용산어린이정원을 ‘죽음의 공원’, ‘다이옥신 공원’이라며 즉각 폐쇄를 요구하고 있다. 

 

야심 차게 개방한 용산어린이정원의 실체가 알려지는 것을 어떻게든 막아야 하는 윤석열 정부의 처지에서는 문제를 제기하는 국민이 곱게 보일 리 없다.

 

그래서 공권력을 동원해 겁을 주며 탄압해 국민의 목소리를 막으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