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미·일 군사동맹 저지하자”···8.15 범국민대회 열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8-12

▲ 12일 오후 4시 서울 경복궁역 일대에서 ‘주권 훼손 굴욕외교 저지! 한반도 평화실현! 8.15범국민대회’가 열렸다.  © 김영란 기자

 

전국에서 모인 1만여 명의 시민이 한·미·일 군사동맹을 저지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아래 6.15남측위),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윤석열정권퇴진운동본부(준), 전국비상시국회의(추), 정전 70년 한반도 평화행동,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은 공동으로 12일 오후 4시 서울 경복궁역 일대에서 ‘주권 훼손 굴욕외교 저지! 한반도 평화실현! 8.15범국민대회’(아래 범국민대회)를 개최했다.

 

각각 통일, 반일, 역사왜곡 저지, 윤석열 퇴진, 평화 운동을 하는 연대 단체가 함께 범국민대회를 개최한 것은 그만큼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들은 “8.15 광복절부터 최대 규모의 한미연합훈련이 시작되고, 8월 18일 열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3각 군사동맹 구축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참가자들은 ▲‘힘에 의한 평화’는 거짓이다, 적대를 멈추고 한반도 평화 실현하자 ▲주권을 훼손하는 굴욕외교 저지하자 ▲전쟁 위기 불러오는 한·미·일 군사동맹 저지하자 등을 결의했다.

 

▲ 범국민대회 이후 행진하는 시민들.  © 노동과 세계

 

이홍정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한미 당국을 향해 “8월 15일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역대급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라.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사실상 한·미·일 군사동맹 체제를 구축하려는 시도를 중단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석열 정부는 모호한 개념의 ‘자유와 민주’를 표방하며 미국의 신냉전, 가치동맹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면서 과거 분단 독재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사용하던 시대착오적인 논리와 정책을 가동하고 있다”라고 짚었다. 

 

이 상임대표의장은 “민주를 이룩한 대한민국이 폐지해야 할 국가보안법 체제를 다시 휘두르며 검찰독재를 자행하는 반민주적 겨울공화국으로 바뀌고 있다. 평화를 만들어야 할 대한민국이 통일부의 성격을 대북 선전부로 바꾸고, 대북 전단 살포를 정당화하고, 남북교류협력법으로 민간교류를 억압하며 종전을 갈망하는 평화와 주권자들을 반국가세력으로 규정하는 반평화적 전쟁 조장 국가로 바뀌고 있다. 통일을 지향한 대한민국이 신냉전연대를 추구하는 대미 추종 외교와 역사정의 해체와 핵오염수 방류를 용인하는 대일 굴종 외교로 한·미·일 군사동맹 체제를 현실화함으로 균형을 잃은 반통일 신냉전 국가로 바뀌고 있다”라고 윤석열 정부를 비판했다.

 

  © 김영란 기자

 

정운용 부산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대표는 지난 7월 26~28일 방일 투쟁에 관한 보고를 했다. 정 대표를 비롯한 7명의 부산지역 단체 대표들은 일본의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하는 11만 1,678명의 부산시민의 서명을 일본의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전달했다. 

 

정 대표는 “이제라도 윤석열 정부는 미국과 일본의 반평화적이고 반생명적인 기도에 굴종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범국민대회에서는 ‘역사정의시민모금’을 미쓰비시중공업 강제동원피해자 정창희 선생의 아들인 정종원 씨에게 전달하는 전달식이 진행됐다. 

 

정 씨는 “윤 대통령이 일본 대변인인가. 제3자 변제안은 말이 안 된다. 우리는 끝까지 일본과 싸울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 노동과 세계

 

범국민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종각까지 행진했다.

 

애초에 단체들은 일본대사관까지 행진하려 했으나 경찰이 안국사거리부터 일본대사관까지의 행진을 불허했다. 이에 단체들은 서울행정법원에 가처분신청을 했으나 법원도 경찰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를 두고 친일 편향 외교를 펼치는 윤석열 정부의 눈치를 본 경찰과 법원이 일본대사관까지 행진을 불허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1만여 명의 참가자들은 행진하면서 “한미연합훈련 중단”, “후쿠시마 핵오염수 방류 반대”, “한반도 종전, 평화협정 체결” 등의 구호를 외쳤다.

 

  © 노동과 세계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전국민중행동



광고

통일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