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후안무치한 일본대사관···야당의 항의서한 연거푸 거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8-23

진보당은 23일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 결정 철회를 촉구하며 주한 일본대사관에 항의방문을 했다.

 

강성희 진보당 의원은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 결정과 관련해 지난 22일 일본대사관에 공식 면담을 신청했으나, 대사관 측은 묵묵부답이었다. 이에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강 의원, 권혜인 서울 강서구청장 예비후보 등 당원들이 이날 오전 10시 30분, 일본대사관 면담과 항의서한 전달을 위해 일본대사관을 찾았다.

 

하지만 일본대사관 측은 면담은커녕 항의서한 수령조차 거부했고, 한국의 경찰이 일본대사관을 지키고 있었다. 그러면서 종로경찰서는 진보당 당원들에게 ‘불법집회’를 운운하며, 경고 방송과 해산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윤 상임대표는 “지금 일본 정부는 전 인류를 상대로 또 한 번 특대형 범죄를 저지르겠다는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 결코 그냥 두지 않을 것이다, 일본대사는 그 자리에서 물러날 각오를 해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진보당

 

진보당 당원들은 일본대사관 앞에서 즉석 정당 연설회를 시작했다. 

 

강 의원은 항의서한을 낭독하며 “일본대사는 ‘대한민국 국민은 오염수 투기 반대한다’라는 의사를 본국에 똑똑히 전하라”라며 “원폭과 원전 사고 최대 피해국인 일본이 가해국으로 돌변하여 전 지구적 재앙의 오염수 투기를 강행해선 안 된다. 일본 정부는 핵오염수 해양투기 결정을 철회하고, 육지에 보관하라”라고 말했다.

 

앞서 일본대사관 측은 지난 22일에도 더불어민주당이 긴급 의원총회를 통해 채택한 결의문을 받지 않았다. 

 

일본대사관은 민주당의 결의문을 공식적으로 받기로 했는데, 민주당 의원들이 대사관을 방문하자 돌연 태도를 바꿔 결의문을 받지 않았다. 민주당 의원들도 일본대사관 측이 아닌 한국 경찰과 대치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 민주당

 

이를 두고 윤석열 정권이 친일 사대, 굴욕 외교를 하고 있으니 일본대사관 측이 야당의 정치인들을 우습게 보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자신들이 저지른 행위를 전혀 부끄러워하지 않는 후안무치한 일본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광고

핵오염수 관련기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