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본과 윤 대통령이 핵오염수 해양투기 공범”···곳곳에서 규탄 행동 이어져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8-23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하루 앞둔 23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이를 규탄하는 행동이 이어졌다.

 

먼저 ‘일본 방사성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공동행동’(아래 공동행동)은 오전 11시 30분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공동행동은 오염수 해양투기 철회를 일본에 요구했으며, 지난 22일 경찰이 자행한 탄압을 규탄했다.

 

▲ 23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  © 공동행동

 

22일 오후 7시 서울시청 동쪽 광장에서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 결정을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긴급히 열렸다. 그런데 경찰은 처음에는 무대 설치를 가로막았으며, 이후에는 참가자가 500명이 안 된다며 집회를 방해하는 등 폭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항의하는 강은미 정의당 의원을 폭력적으로 연행하려 했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는 “22일, 경찰은 실정법을 위반해 가면서까지 집회 방해를 책동하고 폭력까지 행사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라며 “헌법에 보장된 집회의 자유를 경찰이 자의적으로 법을 해석하며 집회를 방해하고 있다”라고 성토했다.

 

하원오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일본 정부가 핵오염수를 바다에 들이붓는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는 동조하고 있다. 이는 윤석열 정부가 공범이라고 자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오염수 저장 탱크에 남아 있는 방사성 물질의 종류가 얼마나 되는지, 그 양이 얼마나 되는지, 2차 처리를 하면 핵 물질이 남지 않는 건지, 오염수 안에 어떤 핵종이 얼마큼 방출되는지 등 이러한 시민들의 의문에 일본 정부는 답이 없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는 괴담 운운하면서 일본을 믿으라고 한다”라며 “일본 정부의 반 지구적인 결정을 규탄하고, 이 결정에 방조를 넘어 공범이 되어버린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하였다. 

 

공동행동은 성명서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인해 발생하는 핵오염수는 일본 정부가 끝까지 관리하고 책임져야 할 핵폐기물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그 모든 책임을 방기한 채 오염수 해양투기라는 인류를 향한 핵 테러를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를 더욱 절망에 빠뜨리는 것은 일본 정부가 아니라 바로 윤석열 정부”라며 “윤석열 정부는 앞에서는 일본과의 실무협의를 통해 과학적 기준을 내세우며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처럼 홍보했지만, 뒤에서는 대통령실이 나서서 후쿠시마 오염수 홍보 동영상을 제작하는 등 일본 정부의 하수인처럼 행동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 공동행동

 

그리고 공동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일본대사관 맞은편에서 핵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긴급행동을 열었다. 

 

100여 명의 긴급행동 참가자들은  “국민 안전 팽개치는 핵발전 카르텔을 해체하라”, “해양투기 방조하는 윤석열 정부 규탄한다”, “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 해양투기 막아내자”, “오염수 해양투기 철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 긴급행동 모습.  © 공동행동

 

긴급행동 사회자는 “내일(24일)은 핵오염수가 방류되는 날이다. 오후 7시 일본대사관 건너편에서, 25일에는 오후 7시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긴급행동을 한다. 26일, 오후 4시 서울의 프레스센터 앞에서 8차 전국행동 집회를 연다. 함께 해달라”라고 말했다. 

 

그리고 민주노총, 윤석열정권퇴진운동본부(준), ‘윤석열정권심판 서울시국회의’, ‘전국비상시국회의(추)’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용산 대통령실 맞은편에서 ‘핵오염수 해양투기 결사 저지 72시간 비상행동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는 인류의 재앙이 될 것”이라며 위험성을 짚었다. 

 

그러면서 “지난 18일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선언한 ‘한·미·일 동맹’의 첫 대가가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이고 향후 더 혹독한 대가들이 뒤따라올 것”이라며 “국익을 저버리고,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저버리고, 주권과 평화를 내다 버리는 윤석열 정부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주권국가의 대통령답게, 인류의 대재앙을 불러올 ‘핵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히고, 일본을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라”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윤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며 항의 농성에 돌입했다. 72시간 동안 농성을 하고, 대통령실과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매일 강력한 실천 등으로 비상행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엄미경

 

그러면서 공동행동이 26일 주최하는 8차 전국행동을 최대규모의 범국민대회로 성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대구, 대전, 부산, 울산, 전주, 통영 등에서도 일본과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과 행동이 진행됐다.

 

  © 진보당 부산시당

광고

핵오염수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