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정은 위원장, 남한 점령 목표로 한 작전계획 파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3-08-31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를 지난 8월 29일 현지지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훈련지휘소에서 ‘전군지휘훈련’의 진행 정형을 지도했다고 31일 보도했다. 박정천 조선인민군 원수와 강순남 국방상(대장)도 동행했는데, 한미연합훈련에 맞대응하는 이번 훈련의 성격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국과 ‘대한민국’ 군부 깡패들의 분주한 군사적 움직임과 빈번히 행해지는 확대된 각이한 군사연습들은 놈들의 반공화국 침략기도의 여지없는 폭로”라고 하면서 “우리(북한)가 이에 철저히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원수들의 불의적인 무력 침공을 격퇴하고 전면적인 반공격으로 이행하여 남반부 전 영토를 점령하는 데 총적 목표를 둔 연습참모부의 기도와 그를 관철하기 위한 각급 대연합부대, 연합부대 참모부들의 작전계획 전투문건”을 파악하면서 “유사시 전선 및 전략예비 포병 이용 계획과 적후전선 형성계획, 해외무력 개입 파탄계획 등 총참모부의 실제적인 작전계획문건”을 구체적으로 검토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작전 초기에 적의 전쟁 잠재력과 적군의 전쟁지휘 구심점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지휘통신 수단들을 맹목시켜 초기부터 기를 꺾어놓고 전투행동에 혼란을 주며 적의 전쟁수행 의지와 능력을 마비시키는 데 최대의 주목을 돌릴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적들의 중추적인 군사지휘거점들과 군항과 작전비행장 등 중요 군사대상물들, 사회정치, 경제적 혼란 사태를 연발시킬 수 있는 핵심요소들에 대한 동시다발적인 초강도 타격을 가하며 다양한 타격 수단에 의한 부단한 소탕전과 전선공격작전, 적후에서의 배후교란작전을 복합적으로 유기적으로 배합 적용하여 전략적 주도권을 확고히 틀어쥘 데 대한 문제, 특히 적의 그 어떤 반작용으로부터도 타격 수단들을 철저히 보존하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울 데 대한 문제, 작전지휘체계와 화력지휘통신 방식을 전면갱신할 데 대한 문제 등 앞으로의 작전조직과 지휘, 전쟁 준비에서 인민군대가 견지하여야 할 전면적인 과업들과 원칙적 요구와 방도들”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대전은 두뇌전의 대결”이라고 밝히면서 “전쟁에서의 승패 여부는 싸움에 앞서 지휘관의 두뇌에 의해 먼저 결정된다”라며 “전군의 모든 지휘관들이 능숙한 조직적 수완과 영활한 영군술을 소유하기 위한 참모부 훈련과 작전전투 정황처리 훈련을 실전환경 속에서 강도 높이 진행함으로써 훈련이 아닌 실지 전쟁마당에서 임기응변하는 만능싸움꾼, 당당한 실력가들로 철저히 준비되어야 한다”라고 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성된 국가안전 환경과 정세의 요구에 맞게 우리 군대의 작전지휘훈련과 실동실전훈련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일련의 중요 지시를 포치하면서 전쟁 준비를 보다 확고히 완비하기 위한 전면적인 과업과 방도들”도 제시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반도 전도를 보며 한국 계룡대로 추정되는 장소를 가리키는 사진도 공개했다. 계룡대는 육군본부, 해군본부, 공군본부가 있는 통합 기지다.

 

 

이번 전군지휘훈련에 관해 통신은 “전군의 모든 지휘관, 참모부들이 전시체제 이전 때 행동질서에 숙련하며 작전전투조직과 지휘능력을 보다 높이고 작전계획의 현실성을 확정함으로써 철저한 전쟁준비태세와 군사적 대응능력을 빈틈없이 갖추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통신에 따르면 조선인민군 지휘성원들 사이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명령만 내린다면 언제든 ‘남반부 전 영토 평정’에 나서겠다는 분위기가 강했다고 한다. 

광고

전쟁,훈련,점령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