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용산어린이정원 폐쇄”…시민들 행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선 통신원
기사입력 2023-09-16

  © 김영선 통신원

 

용산 미군기지 환경오염 정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채 개방되어 말썽을 빚고 있는 ‘용산 어린이정원’을 폐쇄하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온전한 생태평화공원 조성을 위한 용산시민회의’(아래 용산시민회의)는 지난 16일 오전 10시 효창공원 앞에서 ‘용산어린이정원 폐쇄를 위한 행진’을 개최했다.

 

  © 김영선 통신원

 

윤미향 국회의원은 이날 서한으로 응원의 말을 보내왔다.

 

윤 의원은 “대통령실은 오랜 기간, 미군기지였던 이곳이 발암물질과 독성물질로 오염되어 우리에게 돌아왔다는 것을 알면서도, 제대로 된 정화 과정 없이 어린이정원으로 단장하여 개장했고, 오염된 그 땅 위에서 우리 어린이들이 놀게 하고 있다”라면서 “윤석열 정부는 어린이들의 건강과 안전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용산어린이정원을 지금이라도 당장 폐쇄하고, 제대로 된 공법으로 오염정화 작업을 하고,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오염물질이 완전히 제거된 후에 시민들에게 개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김영선 통신원

 

김은희 용산시민회의 대표는 “용산어린이정원은 토양오염이 심각한데 흙으로 덮기만 하여 국민을 속이고 정원으로 개방한 것이다. 시민들의 정당한 대응과 알권리를 묵살하고, 언론이 주목하고 있는 ‘용산어린이정원 출입 금지 조치’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이 정권의 첫 번째 블랙리스트로 보인다. 어째서 공원인데 대통령 경호처의 지시에 따라 운영되는가”라고 개탄하며 “우리는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민변의 공익인권변론센터와 헌법소원도 준비 중이다.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가자들은 남영역과 삼각지를 거쳐 용산어린이정원까지 행진을 진행하며 시민들에게 용산어린이정원의 환경 위험성을 알리며, 비민주적인 윤석열 정권의 퇴진을 요구했다.

 

  © 김영선 통신원

 

  © 김영선 통신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