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탄핵 범국민운동본부’ 만들어 함께 싸우자”···촛불행동 긴급성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9-19

촛불행동이 19일 긴급성명을 통해 정치권과 시민사회가 함께 ‘윤석열 탄핵 범국민운동본부’를 만들어 싸우자고 호소했다.

 

촛불행동은 이날 「이제 윤석열 탄핵, 더는 늦출 수 없다」라는 제목의 긴급성명에서 “윤석열 정권의 폭정이 한계점을 넘은 지 오래”라면서 “지금 촛불을 든 우리 국민들은 단호하게 ‘윤석열 탄핵’을 명령하고 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더는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악랄한 권력을 무너뜨릴 국민대항쟁이 답입니다. 우리 자신과 나라를 구해야 합니다”라고 밝혔다. 

 

촛불행동은 “‘윤석열 탄핵 범국민운동본부’를 구성해 함께 싸웁시다. 하나로 뭉친 국민들의 압도적인 힘으로 윤석열 퇴진을 실현시킵시다”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촛불행동의 긴급성명 전문이다.

 

[촛불행동 긴급성명] 이제 윤석열 탄핵, 더는 늦출 수 없다

- 각계각층, 경향 각지에서 모두가 윤석열 탄핵 운동에 나서자 - 

 

윤석열 정권의 폭정이 한계점을 넘은 지 오래입니다. 민주공화국의 헌법을 유린하는 독재자이자 주권자 국민을 협박하는 폭군임을 스스로 자인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 범죄를 방조하고, 해병대 박정훈 수사단장에게 외압을 행사하고, 양평고속도로 노선을 조작한 윤석열 정권의 모든 행태는 명백한 국정농단이자 불법행위입니다. 모두 즉각적인 탄핵 사안이며 탄핵발의는 입법부의 헌법상 의무입니다. 반드시 해야 하는 주권 발동 행위입니다.

 

탄핵은 국회에서의 발의와 통과, 헌재의 판결이라는 제도적 과정을 거칩니다. 그러나 이는 모두 주권자 국민의 판단과 어긋남이 없어야 합니다. 주권자의 결정이 우선합니다. 탄핵에 관련된 법과 제도는 그런 국민의 요구를 절차적으로 대리할 뿐입니다.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는 법과 제도의 결론은 무효입니다. 소수에 불과한 제도권력이 국민의 뜻 위에 설 수 없습니다. 지금 촛불을 든 우리 국민들은 단호하게 ‘윤석열 탄핵’을 명령하고 있습니다. 망국(亡國)의 위기를 절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더군다나 단식투쟁 중 병원으로 긴급 호송된 제1 야당 대표를 무참하게 짓밟고 있는 정권을 보면서 이토록 야만적인 정권을 더는 용납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윤석열 탄핵과 국민, 국가를 살릴 새로운 정부 수립을 절박하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제 더는 물러설 곳이 없습니다. 악랄한 권력을 무너뜨릴 국민대항쟁이 답입니다. 우리 자신과 나라를 구해야 합니다. 애국(愛國)과 매국(賣國), 구국(救國)과 망국(亡國)의 갈림길에서 우리의 판단은 명확합니다. 

 

<촛불행동>은 윤석열 정권 탄핵 운동을 전면적으로 전개하겠습니다. 정치권과 시민사회도 모두 함께 해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윤석열 탄핵 범국민운동본부>를 구성해 함께 싸웁시다. 하나로 뭉친 국민들의 압도적인 힘으로 윤석열 퇴진을 실현시킵시다. 

 

퇴진과 타도의 기세를 탄핵으로 압축시켜 강력한 예봉을 휘둘러야 합니다. 그것이 이 시대의 과업입니다. 

 

1. 촛불행동은 오는 9월 21일, 여의도로 집결하여 윤석열 탄핵 운동 시작을 선언한다.

2. 촛불행동은 국민대항쟁을 위해 전국 각지에서 역량을 더욱 강력하게 조직화할 것이다.

3.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윤석열 탄핵 범국민운동본부>를 발족해 하나의 전선으로 집결하자.

 

2023년 9월 19일

촛불행동

광고

촛불행동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