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1,500만 노동자의 집권을 향한 시작···민주노총 정치방침과 총선방침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9-19

▲ 민주노총은 지난 14일 77차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정치방침과 총선방침을 확정하였다.   © 노동과 세계

 

민주노총은 지난 14일 77차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하여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위한 정치방침과 총선방침을 확정하였다.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 이후, 민주노총은 10여 년 만에 정치방침 선거방침의 공백을 깨는 결정을 한 것이다. ‘배타적 지지’란 지지하기로 한 특정 정당만 지지한다는 말이다. 즉 민주노총은 민주노동당의 후보만 지지한다는 의미이다.

 

민주노총은 정치방침에서 세상을 바꾸는 노동운동의 전략 수립과 실행을 통하여 “노동자 집권과 사회변혁”이라는 목표를 분명히 했다. 또한 과거 노동자 정치세력화 과정에서 나타난 경향들을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노동자 직접 정치”와 “광장 정치”를 통해 정치세력화를 추진하기로 하였다. 진보정당을 포함한 진보·민중 세력과 힘을 모아 “노동 중심 진보정당 건설을 추진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총선방침에서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2024년 총선 공동 대응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며 친자본 보수 양당을 지지하는 조직적 결정과 행위를 금지하고, 2026년 지방선거까지 연합정당 건설을 목표로 공동 논의기구 구성 및 운영을 결정하였다.

 

이번 민주노총의 정치방침과 총선방침 결정을 보며 아쉬움을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고, 우려를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다. 

 

이번 결정은 민주노총의 모든 조합원을 만족시킬 수는 없지만, 모든 조합원의 뜻을 모아내기 위해 노력을 들인 결과이다.

 

민주노총은 2년이 넘게 노동자 정치세력화를 위한 회의를 진행하였고, 여러 차례의 전국 교육과 설명회, 간담회를 했다. 

 

또한 정치방침과 총선방침 수립을 위한 기획단 회의, 상임집행위 중앙집행위에서 치열한 논의를 거듭했다.

 

각각 5항의 정치방침과 총선방침 결정을 위해 올해에만 두 번의 임시대의원 대회를 열며, 조합원들의 의견을 모아내고자 했다. 

 

77차 임시대의원대회를 앞두고 중앙집행위는 단일한 안을 마련하기 위해 두 차례의 회의를 열며 밤을 지새우기도 했다. 

 

이런 노력이 기울어져 정치방침과 총선방침을 확정할 수 있었다. 

 

77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채택한 정치방침과 총선방침은 지난 시기 노동자 정치세력화 과정에서 경험한 분열과 좌절을 극복하고 만들어낸 소중한 결정이다. 세상을 바꾸는 노동자의 직접 정치, 광장 정치의 첫발이 시작됐다. 

 

120만 민주노총 조합원이 앞장서서 1,500만 노동자의 집권을 향한 시작을 선포한 것이다. 물론 노동자의 집권을 위해서는 정치개혁 등 남겨진 과제도 많다. 남겨진 과제 해결을 위해서는 민주노총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다짐도 이번 방침 결정에 담겨 있다.

 

민주노총의 다짐은 77차 임시대의원대회에서 특별결의문 「윤석열 정권 퇴진,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기치를 들고 힘차게 전진하자」를 채택한 것처럼 정치개혁과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를 위해 2023년 하반기, 윤석열 정권 퇴진 투쟁부터 표출될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