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반대”···강성희 진보당 의원 기자회견 열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9-21

▲ 강성희 진보당 국회의원  © 진보당


강성희 진보당 국회의원이 2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반대 의사를 밝혔다.

 

오늘 국회 본회의에선 이 대표 체포동의안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표결이 진행돼, 국회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강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헌법 44조 1항, 국회의원은 현행범인 경우를 제외하고 회기 중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 또는 구금되지 아니한다는 조항이 존중되어야 한다”라며 “이는 독재정권에 맞서 싸우기 위해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투쟁의 무기이자 유일한 방어 수단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윤석열 정권이 국회에 제출한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이 단적으로 그러하다”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검찰이 국회 본회의가 열리는 시기에 이 대표 체포동의안을 청구한 것에 대해 “국회가 방탄을 자처했다고 입법부를 모욕주고 야권분열로 총선승리를 쟁취하겠다는 윤석열 정권의 공작정치 외에는 달리 설명할 수 없다”라며 “여론재판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겠다는 참으로 저열한 정치공작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윤석열 정권은 야당을 공존의 대상, 대화와 타협의 대상이 아닌 제거의 대상, 척결의 대상으로 간주하고 있음을 곳곳에서 확인하고 있다”라며 “윤석열 검찰독재의 칼날이 오늘은 이재명 대표를 향하지만, 내일은 또 다른 정치적 반대 세력을 향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라며 야당의 단결을 촉구했다. 

 

계속해 “진보당은 검찰의 정치공작을 규탄하며,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부결되어야 한다”라고 거듭 밝혔다.

 

한편, 오늘 오전 11시부터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부결을 요구하는 민주시민비상행동이 진행되고 있다.

 

  © 이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