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주권당(준), 고속도로 비리 의혹 양평군 주민감사 청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대윤 통신원
기사입력 2023-09-25

▲ 국민주권당 창당준비위원회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양평군 주민감사를 경기도에 청구했다.   © 박대윤 통신원


국민주권당 창당준비위원회는 25일 오후 3시 20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양평군 주민감사를 경기도에 청구했다. 

 

박준의 국민주권당 창당준비위원장은 “411명의 양평군 주민이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감사청구에 동의해주셨다”라며 “양평군이 고속도로 노선변경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밝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주민감사의 내용에는 김건희 일가에게 특혜를 준 안OO 국장에 대한 감사와 양평군이 노선을 밀어붙이려고 했던 주민설명회가 적절했는지에 대한 감사도 포함됐다”라며 “감사청구가 고속도로 비리 의혹을 밝히는 단초로 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여현정 전 양평군의원은 “양평군은 고속도로 백지화의 책임을 회피하고 변경안을 밀어붙이기 위한 여론조작과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라며 “양평군 공무원들에 대한 고소, 고발을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 여현정 전 양평군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 박대윤 통신원

 

최재관 더불어민주당 여주시·양평군 지역위원장은 “(고속도로 노선을) 누가, 왜, 어떻게 바꿨는지 진상이 거의 다 드러났다”라며 “국토부에 변경을 지시한 것은 국토부 장관이거나 그 윗선에서 국토부 장관에게 지시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윤석열을 탄핵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윤석열 대통령은) 거짓말을 했다가 쫓겨날까 봐 두려워 비겁한 침묵을 하고 있다”라며 “고속도로 게이트뿐만 아니라 후쿠시마 핵오염수 방류와 박정훈 대령에 대한 부당한 탄압 등 윤석열 탄핵 사유가 차고 넘친다”라고 말했다.

 

박준의 국민주권당 창당준비위원장도 “(고속도로 노선변경은) 김건희 일가의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국가 권력을 동원한 행위”라며 “윤석열 탄핵을 강력하게 요구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주권당 창당준비위원회는 지난 7월 감사원에 국토부 공익감사를 청구했으나 감사가 지연되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 기자회견 소개 발언을 하는 윤미향 의원.  © 박대윤 통신원

광고

양평고속도로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