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진보당 “한동훈, 더 이상 깐죽대지 말고 사퇴해야”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09-27

진보당은 2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사퇴를 촉구했다. 

 

진보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시정잡배도 자기가 한 말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려고 한다”라며 “더 이상 깐죽대지 말고 일말의 양심과 염치라도 있다면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라고 요구했다.

 

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구속하려고 했던 윤석열 정권의 정치탄압에 한 장관이 가장 앞장에 섰고 그 과정에서 험한 말들을 내뱉은 것에 대한 지적이다.

 

한 장관은 지난 18일 단식하는 이 대표를 향해 “수사받던 피의자가 단식해서 자해한다고 해서 사법 시스템이 정지되는 선례가 만들어지면 안 된다. 그러면 앞으로 잡범들도 이렇게 할 것”이라고 말해 이른바 ‘잡범’ 논란을 일으켰다.

 

27일, 이 대표의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한 장관은 “구속영장 결정은 범죄 수사를 위한 중간 과정일 뿐 죄가 없다는 내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는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을 반성하지 않는 태도이다. 

 

진보당은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은 사필귀정이다. 윤석열 정권의 정치공작은 실패했다”라며 “이제 정치공작을 주도한 한동훈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강성희 진보당 의원도 이날 전라북도 의회 기자회견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 한 장관과 검찰총장의 즉각 파면을 촉구했다.

광고

진보당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