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5,542명의 대학생과 시민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하라”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10-23

 © 진보대학생넷


대학생 단체인 진보대학생넷은 23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 금지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진보대학생넷은 ‘일본 방사성 오염수 투기 저지 대학생 실천단’(아래 실천단)을 구성해 전국의 대학교에서 1인 시위와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그 결과 5,542명의 대학생과 시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했고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실에 서명을 전달했다. 

 

  © 진보대학생넷

 

정연우 실천단원은 “여러 나라가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거나 최소한 반대를 검토하는 추세이다. 윤석열 정부에 촉구한다. 우리 국민도, 세계인들도 반대하고 있는데 언제까지 (일본의) 눈치만 볼 것인가. 하루빨리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새봄 진보대학생넷 대표는 “대학교에서 만난 사람들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가 이미 시작됐다고 해서 오염수에 반대하는 의견을 철회하지 않았다. 흔쾌히 먼저 다가와 서명하고, 망설이다가도 ‘일본산 수산물’, ‘오염수’라는 말에 다시 돌아와 서명하고, 강의실 앞에서 서명운동에 동참해달라는 말에 손뼉을 쳤다”라며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대학생들의 분위기를 전했다. 

 

봉준희 실천단원은 “일본은 전 세계의 안전, 환경보다 자신들의 비용을 최우선으로 두고 무책임한 방류를 시작했다”, “우리나라 정부는 국민 안전과 국민 의견에 역행하며 (일본의 오염수) 해양 투기를 용인했다”, “미국은 가장 먼저 일본의 오염수 방류를 찬성했다. 미국은 안전하지도 않은 오염수 방류를 왜 옹호하고 있나” 등 한·미·일 세 나라를 규탄했다.

 

  © 진보대학생넷

 

진보대학생넷은 대통령실에 전달하는 입장문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를 공식 선언할 것 ▲ 한국 정부는 일본을 국제해양법 재판소에 제소할 것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를 포기하고 자국 내에 보관할 것’ 등을 요구했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이다.

 

대통령실 전달 입장문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중단하라!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 중단하라!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가 계속되고 있다. 이번 2차 방류 기간에는 7,800톤에 이르는 오염수가 바다로 흘러 들어갔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중대한 위험을 초래하고, 더 나아가 전 인류에 해를 끼치는 돌이킬 수 없는 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있다. 우리 정부가 국민의 우려는 괴담으로 취급하고 일본의 오염수는 안전하다고 세금까지 써가며 홍보하는 근거는 IAEA의 책임회피 보고서와 일본이 제공해주는 데이터뿐이다.

 

모든 국민의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에 이어 러시아까지 일본산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단행했다. 일본산 수산물 수출의 35%를 차지하는 중국과 홍콩의 수입 금지 조치는 일본 수산업계가 일본의 정책 변화를 요구하게 만들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오염수 투기를 중단하기는커녕 새로운 수출 판로를 만들겠다고 계획을 밝히며, 그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수산물 시장을 개방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현 인근 8개 현에 대한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수입 금지 지역 수산물의 세슘 검출률은 5.8%로 수입 허용 지역의 0.8%에 비해 7배나 높은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사고 발생 후 12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오염물질이 아직도 검출되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앞장서서 일본의 오염수가 안전하다고 홍보하고 있으니, 스스로 규제를 유지할 명분을 걷어차 버린 것이다. 최근에는 질병관리청이 발행한 방사성 오염수가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된 보고서를 은폐한 것이 국정감사를 통해 드러나기도 했다. 해당 보고서는 방사선량이 아무리 기준치에 부합하더라도 인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과학적으로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장기간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국민의 80% 이상이 반대는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 투기에 대해 정부는 명확하게 반대 의사를 밝히고 국제 해양법 재판소에 제소해야 한다. 또한 국민의 불안을 가중하는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전면 수입 금지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 얼마 전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이 늘 옳다’며 지난 국정운영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표시했다. 국민은 일본의 오염수 투기에 반대하고, 일본산 수산물에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 이제는 대통령의 입장을 구체적인 정책을 통해 검증하길 바란다.

 

- 한국 정부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를 공식 선언하라!

- 한국 정부는 일본을 국제해양법 재판소에 제소하라!

-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투기를 포기하고 자국 내에 보관하라!

  

2023년 10월 23일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대학생 서명운동 참가자 일동

 

 

광고

핵오염수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