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은 왜 11월 18일을 ‘미사일공업절’로 제정했을까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11-06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인 화성포-17형을 시험발사한 2022년 11월 18일을 미사일공업절로 제정했다.

 

노동신문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상무회의를 열어 ‘조선민주주인민공화국 미사일공업절을 제정함에 대하여’를 안건으로 상정해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지난 5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사일공업절 제정에 관해 “위대한 당중앙의 영도 밑에 세계적인 핵강국, 최강의 대륙간 탄도미사일 보유국의 위용을 만천하에 떨친 주체111(2022)년 11월 18일을 우리식 국방발전의 성스러운 여정에서 특기할 대사변이 이룩된 역사의 날로 영원히 기록하며 우리 국가의 무진막강한 국력을 더욱 억척같이 다져나갈 조선노동당과 공화국 정부, 온 나라 전체 인민의 확고부동한 의지의 발현으로 된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이 2020년 10월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화성포-17형을 공개하자, 서방은 크기 등에 놀라며 ‘괴물 ICBM’이라 칭했다. 사거리가 15,000킬로미터로 추정되는 화성포-17형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이다.

 

그 후 북한은 2022년 3월 24일과 11월 1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포-17형을 시험발사했으며 모두 성공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두 차례 시험발사 중 11월 18일을 미사일공업절로 제정한 배경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왜냐하면 보통 첫 번째로 성공한 날에 의미를 부여하는데 두 번째 날에 국가적인 의미를 부여했기 때문이다. 

 

배경은 11월 18일 시험발사 현장에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자제’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2022년 11월 19일 언론 보도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사랑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현지지도를 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 2022년 11월 18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현장에 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자제’ .  

 

또한 얼마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화성포-17형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을 때 ‘자제’도 함께했다. 기념사진 촬영에 함께한 것으로 보아, ‘자제’도 화성포-17형 시험발사와 성공에 기여를 하지 않았느냐는 추정이 당시에 있었다.

 

 

한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상무회의는 미사일공업절 제정 이외에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교육위원회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교육성으로 함에 대하여’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간석지법을 수정 보충함에 대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하천법을 수정 보충함에 대하여’ 등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