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정찰위성, 미국의 백악관·펜타곤 위 날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11-28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28일 새벽에 걸쳐 정찰위성 만리경-1호가 촬영한 백악관, 펜타곤을 비롯해 미 본토 내 주요 시설의 사진을 살펴보았다.

 

노동신문은 28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5일부터 28일 현재까지 진행된 정찰위성 운용 준비 정형을 보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리경-1호가 촬영한 미국의 주요 시설과 관련한 여러 자료를 보았다고 보도했다.

 

먼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만리경-1호가 27일 9시 17분 07초 촬영한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촬영한 자료와 기타 지역들을 시험 촬영한 자료를 보았다. 

 

또한 11월 27일 23시 35분 53초 미국 버지니아주에 있는 노퍽 해군기지와 뉴포트 뉴스 조선소, 비행장 지역을 촬영한 자료와 27일 23시 36분 25초 백악관, 펜타곤 등의 대상들을 촬영한 자료들을 구체적으로 보고 받았다고 한다.

 

신문에 따르면 만리경-1호가 촬영한 노퍽 해군기지와 뉴포트 뉴스 조선소 지역에서는 4척의 미 해군 핵항공모함 1척의 영국 항공모함이 포착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정식 임무 수행 착수를 앞둔 정찰위성 만리경-1호에 대한 운용 준비사업을 성과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데 대하여 커다란 만족을 표하면서 당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을 다시 한번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

 

신문은 정찰위성에 대한 세밀조종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평양종합관제소의 관제 수단과 체계에 의하여 정확히 진행되고 있으며 1~2일 정도 앞당겨 진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22일 북한의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7~10일 정도의 세밀조종 공정을 마친 뒤 12월 1일부터 정식 정찰 임무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광고

김정은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