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경수, 민주노총 사상 첫 연임 위원장으로 선출돼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11-28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당선자.  

 

양경수 후보가 1995년 설립된 민주노총 사상 첫 연임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민주노총은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지도부(위원장-수석부위원장-사무총장) 선출 선거에 들어갔다. 재적 인원 1,002,989명 중 641,651명이 투표해 63.9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28일 새벽 개표 결과 기호 1번으로 출마한 ‘양경수-이태환-고미경’ 조가 363,246표(56.61%)를 얻어 앞으로 3년간 민주노총을 이끌어 간다. 

 

기호 2번으로 출마한 ‘박희은-김금철-이영주’ 조는 162,028표(31.36%)를 얻었다. 

 

양경수 후보의 당선은 의미가 커 보인다. 민주노총 28년 역사에서 첫 연임 위원장이다. 특히 조합원의 직접 선거로 선출하는 선거에서 위원장으로 연임됐다는 것은 조합원들의 믿음이 크다는 증거라 할 수 있다. 이는 민주노총이 윤석열 정권 퇴진 투쟁을 선포하고 진보진영의 투쟁을 선도하는 것에 조합원들이 지지를 보낸 것이라 할 수 있다.

 

개표 후 양경수 당선자는 “지난 3년의 과정을 평가받는다는 부담감과 새로운 결심을 세워야 한다는 무거움이 함께 한 선거 과정이었다. 또한 윤석열 정권과의 투쟁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는 책임감과 변화와 혁신의 기관차가 되어야 한다는 포부를 가득 안고 임했던 선거”라면서 “현장에서 보내주신 따뜻한 응원과 격려도, 매서운 질책과 비판도 모두 자양분 삼아 높은 책임감과 무거움으로 노동자 민중을 위한 투쟁에 나서겠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의 영향력을 획기적으로 키워야 한다는 조합원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하겠다. 민주노총의 사회정치적 영향력은 120만 조합원으로부터 나온다고 믿는다. 조합원들이 자랑스러워하고 자부심을 느끼는 만큼 민주노총의 영향력은 커진다. 광장에서의 힘찬 투쟁도, 소통과 단결로 변화를 만들어가는 조직 혁신 강화도 승리의 비결은 조합원에게 있다. 조합원의 힘을 믿고 더욱 커지고 강력해지는 민주노총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양경수 당선자는 “윤석열 정권을 끝장내고 노동자의 새로운 희망을 세워내자. 윤석열 정권이 지속되는 한 우리의 고통은 점점 더 커진다는 것은 명백하다. 윤석열 정권 퇴진은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민중의 요구”라며 “민주노총이 앞장서서 전 민중의 요구를 반드시 실현하자”라고 호소했다.

 

당선자들의 임기는 2024년 1월 1일부터 시작된다.

 

▲ 이번에 당선된 민주노총 지도부. 왼쪽부터 고미경 사무총장, 이태환 수석부위원장, 양경수 위원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