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당중앙위 제8기 제9차 전원회의 시작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3-12-27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9차 전원회의가 26일부터 당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시작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전원회의에는 당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과 당중앙위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 당 중앙위원회 위원·후보위원들이 참가하고 당중앙위 부서 일꾼들과 성·중앙기관·도급 지도적 기관·시·군·중요 공장·기업소의 책임일꾼들, 올해 농업생산에서 모범적인 시·군의 농업경영위원장들이 방청하고 있다고 한다. 

 

 

 

당중앙위 정치국 위원들이 회의 집행부로 뽑혔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원회의 사회를 맡았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이번 전원회의에는 ‘▲2023년도 당 및 국가정책집행정형총화 ▲2024년도 투쟁방향 ▲2023년도 국가예산집행정형과 2024년도 국가예산안 ▲현시기 당의 영도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일련의 문제’ 등 6개의 주요 의정이 상정됐으며, 만장일치로 의정이 승인되었다고 한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23년도 당 및 국가정책집행정형’을 보고하였다고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보고에서 “당 제8차 대회가 내세운 투쟁강령을 실현하기 위한 우리 당과 인민의 행정에서 매우 중요한 해인 2023년에 사회주의건설과 국력 강화의 각 방면에서 이룩된 경이적인 승리와 사변들에 대한 긍지 높은 평가”를 했으며 “혁명 발전의 중대 고비에서 내려진 당중앙위원회의 결단과 책임적인 영도실천, 견인기적 역할”을 개괄했다고 한다.

 

또한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이 본격적으로, 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음을 뚜렷이 확증해주는 인민경제 전반의 발전지표들을 상세히 소개하고 과학·교육·보건·체육 등 문화 부문에서 달성된 자부할만한 성과들을 언급”했으며 “당 건설과 국가 주권 활동·정치·국방·외교 분야에서 이룩된 새로운 변화와 진전”을 평가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23년을 국력 제고에 있어서나 국위선양에 있어서 공화국[북한]의 영광스러운 발전행로에 큰 자국을 새긴 명실공히 위대한 전환의 해, 위대한 변혁의 해”로 규정했다.

 

또한 보고는 올해 당 및 국가정책 집행에서 나타난 일련의 편향과 원인, 교훈을 심도 있게 분석 총화했다고 한다. 

 

통신은 보고에 이어 여러 부문의 지도 간부들의 토론 및 서면 토론이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토론자들은 올해 자기 부문 사업실태를 비판적 견지에서 엄정히 분석한 데 기초하여 대책적 문제들을 전원회의에 제기했으며 나라의 강화 발전사에서 가장 중대하고 결정적인 시기에 당 결정의 운명, 전면적인 국가부흥의 성패를 두 어깨에 걸머진 지휘 성원답게 항상 중압감과 책임 의식을 가지고 맡겨진 책무를 이행하는데 전심전력할 결의를 피력했다고 한다.

 

회의는 계속된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한편 통신은 전원회의 개최 기사에서 2023년 북한의 성과를 짚는 내용을 보도했다.

 

통신은 “전당과 전체 인민이 위대한 당중앙의 주위에 일치단결하여 우리 국가의 강대성과 견결성, 불패성을 사변적인 승리와 혁혁한 발전성과로 과시하며 일심 분투하여 온 2023년은 조국청사에 불멸할 영웅적 연륜을 아로새기었으며 굴함 없이 용진하는[용감하게 나아가는] 자주, 자립, 자위의 궤도 위에 진정한 강국의 존엄과 강자의 명성이 있음을 힘 있게 확증하였다”라면서 “간고함과 격렬함으로 가열된 주·객관적 형세 하에서 결코 순탄치 않았던 5개년계획 수행의 중반기를 성공적으로 경과하며 우리의 힘, 우리의 존위는 비할 바 없이 강대해졌다”라고 총평했다.

 

이어 ‘▲새 시대 5대 당건설 노선을 관철하는 투쟁 과정에서 혁신적인 당사업 체계와 방법이 연구·실행된 것 ▲사회주의헌법에 핵무력정책을 명기해 국가 수호, 자존 수호, 국익 수호의 강력한 제도적, 법률적 기반이 튼튼히 구축된 것 ▲새로운 전략무기와 우주 정찰위성까지 보유한 것 ▲농업 분야를 비롯해 12개 중요 고지에서 성과가 이룩된 것 ▲평양과 북한 전역에서 현대적인 새 거리와 농촌 살림집 등을 비롯해 다양한 건축물들이 완성된 것’ 등을 주요한 성과로 소개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우리 혁명의 가장 책임적이고도 관건적인 구간을 값 높은 자존의 정신과 백절불굴의 기상으로 강행 돌파하면서 우리 인민은 당중앙의 원숙한 지도력이야말로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 부흥발전을 담보하는 생명선임을 역사의 철리로 새겨 안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12월 26일부터 31일까지 당중앙위 전원회의를 진행했으며, 결과를 올해 1월 1일 발표했다. 이번 전원회의 역시 연말까지 진행하고 내년 1월 1일에 상세히 보도할 것으로 보인다.

 

광고

북한,전원회의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