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 「승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황선
기사입력 2023-12-31

  © 이호 작가

 

 

승자 

 

-황선

 

이길 수 없다, 너희는.

이토록 간절한 눈빛

몰아치는 진눈깨비도 꼬리를 사리고

제풀에 녹아 쓰러지게 만드는

 

분노라고 말하자니 그것만은 아니다

용기라고 말하자니 그것만도 아니다

희망이라 할까, 믿음이라 할까,

...

그렇다 

사랑이라고 하자. 

 

우리는 그 봄날 수장당한 

아이들을 잊지 못한다

우리는 그 가을날 쓰러지지도 못하고 진

청춘들을 잊지 못한다

우리는 어둠을 가리려 차출당한 

조작된 어둠과 죽음들을 

대번에 가려본다

그것은 사랑의 힘이다.

우리는 365일 산자 죽은자 부둥켜 끌어안고

사랑했노라

 

그러니 너희는 우리를 이길 수 없고,

우리는 너희에게 도저히 

 

질 수가 없다.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광고

촛불대행진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