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김정은 위원장 관람한 가운데 설맞이 학생소년 공연 진행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4-01-02

북한에서 새해 첫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관람한 설맞이 공연이 성대히 진행됐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관람하는 가운데 학생소년들이 만경대학생소년궁전에서 2024년 설맞이 공연을 펼쳤다고 2일 보도했다. 공연에는 조선노동당과 정부의 지도 간부, 당중앙위원회 부서 직원들도 자리했다.

 

 

 

이번 공연에 관해 통신은 “존엄 높은 우리 당, 강대한 우리 국가의 힘”인 “온 나라 학생소년들의 행복 넘친 웃음과 희망찬 노랫소리가 새해의 첫 아침”에 울려 퍼졌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사회주의 조국을 위하여 항상 준비하자!”를 기치로 한 “충성의 결의”가 담긴 학생들의 다채로운 공연이 관람자들의 호평을 받았다고 전했다.

 

 

 

통신은 관람자들이 학생들이 펼친 공연을 통해 “주체의 붉은 당기 아래서 후대들이 지덕체의 나래를 활짝 펴고 앞날의 조선[북한]을 떠메고 나갈 계승자들로 꿋꿋이 자라나고 있는 현실은 강국의 가장 긍지스럽고 힘 있는 모습이며 우리 시대와 혁명의 진정한 위대함”을 절감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 당의 품속에서 내 조국의 날과 달들은 아이들의 웃음 넘친 기쁨의 세월로 영원할 것”이며 “「세상에 부럼 없어라」의 노랫소리는 노동당 시대의 영원한 주제가로 세세연년 울려 퍼질 것”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공연에 앞서 학생들에게 “따뜻이” 손을 흔들어 인사하며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 기량발표회를 지켜봤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과학환상모형과 그림 등 학생들이 만든 작품을 둘러봤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학생들의 볼을 쓰다듬는 등 직접 학생들을 독려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모범적인 소년단원들의 지덕체 자랑”을 들어주며 “학습과 소년단 생활도 잘하고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학생들에게 “커다란 만족”을 표하며 “창창한 앞날을 축복”했다. 

 

작품을 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학생들의 두뇌 계발과 사유 능력을 높여주는 데서 원리교육이 가지는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사회주의 건설에 실지 써먹을 수 있는 산지식을 습득하도록 교육내용과 방법을 혁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