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정은 위원장, “농기계 공업 분야 비약적 개변이 혁명의 절박한 요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4-01-03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일 평양 3대혁명전시관에서 진행되고 있는 농기계 전시회를 돌아봤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농기계 전시회 ‘농기계공업발전-2023’을 돌아봤다고 전했다. 이날 김덕훈 내각 총리와 조용원·리일환·김재룡·전현철·오수용·주철규·리철만·양승호를 비롯한 조선노동당과 정부의 지도 간부들이 동행했다.

 

전시회에는 트랙터, 이앙기(모 심는 기계), 농업용 무인 헬리콥터, 밀보리 파종기, 이동식 강냉이 종합 탈곡기 등이 전시됐다. 또 통신에 따르면 농업위원회와 연관 부분들과의 협동을 통해 설계, 제작된 농기계 수백여 종도 전시됐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농기계를 직접 보고 만지며 성능과 기술적 특성을 자세하게 파악했다. 이날 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농기계를 세세하게 살피고 지도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이 확인된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해당 농기계 생산 단위와 연관 단위들에서 자체의 기술력으로 우리 농촌의 실정에 맞는 효율적이며 성능 높은 농기계들을 제작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새 시대 농촌혁명강령이 밝힌 농산 작업의 기계화 목표 실현에서 숫자보다 질이 우선이고 기본이라는 관점을 가지고 우리의 현존 농기계 제작 기술력에 대한 정확한 평가를 내리고 그에 기초하여 전망적인 발전 계획을 과학적으로 작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시기 농기계 공업 분야에서 비약적 개변을 안아오는 것은 혁명의 절박한 요구이고 또한 새 시대 농촌혁명강령 수행을 위한 중요한 담보로 된다”라고 했다.

 

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농기계 발전 전략을 정확히 수립하고 농기계 생산 부문의 현대화와 능력 조성을 다그치는 데서 나서는 원칙적 문제들과 그를 위한 강령적 과업”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전시회에 관해 통신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9차 전원회의 사상과 정신을 높이 받들고 새 승리에로의 도약을 위한 총진군 기세로 2024년의 힘찬 보무를 내짚은 온 나라 전체 인민의 열기가 비상히 앙양되고 있는 속에 나라의 농기계 공업 발전 방향을 명백히 확정하는 데서 중요한 계기”라고 평가했다.

 

통신의 평가로 미뤄볼 때 이번 전시회는 올해 북한의 농기계 공업 발전 방향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