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 진실 밝혀야”···커지는 국정조사·특검 요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4-01-12

이재명 민주당 대표 테러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이 대표의 생명을 노린 테러인지라 국민은 충격에 빠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부산경찰청은 지난 10일 김 모 씨의 단독 범행이라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런데 부산경찰청의 수사 결과 발표를 지켜본 국민과 야당, 시민단체는 경찰이 사건을 축소, 은폐하는 것이 아니냐며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다. 

 

왜냐하면 김 모 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경찰은 발표했지만 의심스러운 정황이 많기 때문이다.

 

월세를 7개월째 못 내던 김 모 씨가 범행 전 원룸 100채를 보러 다녔다는 증언, 휴대전화를 33개나 가지고 있었다는 증언이 있는데 이와 관련해서 경찰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김 모 씨가 당적을 왜 바꿨는지 경찰은 밝히지 않았다.

 

촛불행동은 12일 성명 「이재명 민주당 대표 살인미수 사건, 국정조사와 특검을 실시하라」에서 ‘야당 대표에 대한 살인미수, 정치테러 진상규명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주장했다.

 

촛불행동은 “이번 사건은 미수에 방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살해 시도 자체가 핵심”이라고 짚었다.

 

이어 “경찰은 사건 당일 수사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사건 현장 보존 조치를 한 것이 아니라 대대적인 물청소를 해버려 출발부터 신뢰를 잃어버렸다. 이후 국내외 언론과 네티즌들의 취재, 검증을 통해 확인된 범인 김**의 당적 문제, 극우 행적, 계좌와 변명문 내용 모두를 공개하지 않아 은폐 의혹을 자초했다”라면서 “(경찰은) 조직적 범죄행위로 의심되는 모든 정황들을 수사하지 않았다”라고 경찰 수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촛불행동은 “지금까지의 수사 과정을 봤을 때 이번 사건을 경찰 수사에 절대 맡겨서는 안 된다”라며 “국회는 희대의 정치테러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시급히 추진하라”라고 주장했다.

 

국민주권당도 이날 성명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 국정조사·특검하라」을 통해 경찰 수사 결과 발표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짚으며 “이대로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 수사를 끝낼 수는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개인의 단독 범행이어도 심각한 사건이지만, 사주가 있었다면 더더욱 중대해진다”라며 “의혹을 철저히 파헤쳐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주권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경찰이 제대로 수사했는지,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 왜 그랬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 “특검을 통해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의 범행 의도와 실행 과정, 공범과 배후 여부를 다시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역시 경찰이 사건을 축소·왜곡하고 있다며 재수사와 정보 공개를 요구하면서 경찰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국정조사와 특검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촛불행동과 국민주권당 성명 전문이다.

 

[촛불행동 성명] 이재명 민주당 대표 살인미수 사건, 국정조사와 특검을 실시하라

- <야당 대표에 대한 살인미수, 정치테러 진상규명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자 -

지난 10일 부산경찰청 특별수사본부가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에 대한 종합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디지털포렌식 자료와 참고인 진술, 프로파일러의 진술 분석을 종합해 김 씨의 정치적 신념이 극단적 범행으로 이어졌다”라고 하면서 “다만 범행을 함께 공모한 공동정범이나 교사한 배후 세력은 현재까지는 없는 것으로 확인된다”라고 주장했다. 

도저히 믿기 어려운 경찰발표다. 이번 사건은 미수에 방점이 있는 것이 아니라 살해 시도 자체가 핵심이다. 

사건이 발생한 지난 2일 검찰은 4개 검사실로 특별수사팀을 꾸렸고 이태원 참사 수사를 맡았던 손제한 부산경찰청 수사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68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꾸려서 대대적인 수사를 벌일 것처럼 떠들어댔다. 그러나 역시 예상대로 숱한 부실, 은폐 수사 의혹 속에 납득할 수 없는 결과를 내놓았다. 

경찰은 사건 당일 수사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사건 현장 보존 조치를 한 것이 아니라 대대적인 물청소를 해버려 출발부터 신뢰를 잃어버렸다. 이후 국내외 언론과 네티즌들의 취재, 검증을 통해 확인된 범인 김진성의 당적 문제, 극우 행적, 계좌와 변명문 내용 모두를 공개하지 않아 은폐 의혹을 자초했다. 

그리고 경찰은 ‘현재까지 배후가 없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회색 벤츠를 타고 온 영상과 그 구체적인 내용, 범인이 운영하던 부동산 월세를 7개월째 못 냈다는 사실, 범행 전 원룸 100채를 보러 다녔다는 증언, 휴대폰을 33개나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 당적 변경과 동기 등 조직적 범죄행위로 의심되는 모든 정황들을 수사하지 않았다. 더군다나 최소한의 단서도 놓치지 말아야 하는 경찰이 명백한 단서조차도 외면하고 있는 태도는 이상해도 너무 이상하다. 

제대로 된 수사도 하지 않고 입증자료도 없이 배후와 공모가 없는 단독 범행이라는 이런 경찰의 발표를 누가 믿을 수 있단 말인가? 

더군다나 범인이 작성했다는 소위 변명문에 윤석열 정권에 대한 언급이 들어있다는 제보도 있는데 경찰은 왜 사실확인도 하지 않고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인가?

지금까지의 수사 과정을 봤을 때 이번 사건을 경찰 수사에 절대 맡겨서는 안 된다. 

국회는 희대의 정치테러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시급히 추진하라. 

그리고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야당 대표에 대한 살인미수, 정치테러 진상규명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반드시 진상을 밝히자. 

이번 이재명 민주당 대표 살인미수 사건은 한국 민주주의 살해 사건이다. 이걸 제대로 풀지 못하면 우리 민주주의의 미래는 암담해질 것이다.

촛불행동은 천인공노할 정치테러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근원을 뿌리뽑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 

2024년 1월 12일

촛불행동

 

[성명]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 국정조사·특검하라

경찰은 지난 10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 살인미수 사건에 대해 범인의 단독 범행이라는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건 발생 9일 만이다. 발표를 보면 수사가 제대로 되었다고 보기 어렵다. 

범인은 사건 전날 어떤 사람들이 태워준 차로 A 모텔에 갔다. 그러나 A 모텔에서 묵지 않고 차로 8분 걸리는 곳에 있는 B 호텔에서 숙박하였다. 범인이 투숙하지도 않으면서 A 모텔에 왜 갔으며 거기서 무엇을 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범인의 행보도 수상하다. 범인은 사무실 50만 원 월세를 7개월 동안 내지 못했다. 그런데 서울의 소리 취재에 따르면 최근 원룸 100개를 운영할 수 있는 건물들을 알아보러 다녔다고 한다. 사무실 월세도 못 내는데 원룸 100개를 사려고 했다는 것은 납득이 가지 않는다. 범죄의 배후가 있을 가능성을 암시한다. 

그러나 경찰이 제대로 밝힌 것이 없다. 핸드폰 포렌식을 했다는 데 뭐가 나왔는지도 없고, 행적에 대해서도 “울산역, 부산역, 가덕주민센터에 간 뒤 호텔에서 1박 숙박”했다고만 할 뿐이다. 차량 동승자에 대한 내용이나 왜 모텔에 갔는지 등에 대해선 언급이 없다. 시민언론 민들레의 1월 8일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B 호텔에는 갔으나 A 모텔은 가보지도 않았다. 그러면서 무작정 단독 범행이라며 수사를 종결했다.

보수언론들은 여론을 현혹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살인미수 사건보다도 부산에서 서울로 이송한 것을 두고 특혜로 몰아가거나 지역 갈등을 조장하며 여론을 호도한다. 조선일보는 범인이 A 모텔에 묵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지금도 많은 사람이 그렇게 알고 있다. 그러나 이는 가짜뉴스다. 범인이 A 모텔에 들렀으나 거기서 머문 게 아니라 다른 곳에서 숙박했다는 게 알려지면, 모텔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관심이 높아질 것을 막으려는 조치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대로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 수사를 끝낼 수는 없다. 이재명 대표는 제1야당 대표이며 대선 유력 주자다. 살인이 성공했으면 당장 곧 있을 총선에서도 커다란 영향을 주었을 것이고 한국 정치에 커다란 파문을 가져왔을 것이다. 개인의 단독 범행이어도 심각한 사건이지만, 사주가 있었다면 더더욱 중대해진다. 의혹을 철저히 파헤쳐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 

경찰을 믿고 맡겨둘 수가 없다. 국회가 나서야 한다. 국정조사를 통해 경찰이 제대로 수사했는지,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 왜 그랬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 또한 특검을 통해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사건의 범행 의도와 실행 과정, 공범과 배후 여부를 다시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

엄중한 시국이다. 국민과 국회가 비상한 태도로 나서서 진실을 밝히자.

2024년 1월 12일

국민주권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