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은 박근혜의 길을 가고 있어”···거부권 남발 심판대회 열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4-01-13

▲ 13일 서울 광화문역 사거리역에서 열린 ‘거부권 남발, 윤석열 정권 거부한다! 심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진보당


민주당, 진보당, 정의당이 13일 오후 4시 광화문역 사거리 근처에서 열린 ‘거부권 남발, 윤석열 정권 거부한다! 심판대회’(심판대회)에 참석해서 김건희 특검법을 거부한 윤석열 대통령을 한목소리로 성토했다.

 

이날 ‘거부권을 거부하는 전국 비상행동’이 주최한 심판대회에 300여 명이 참석했다.

 

  © 김영란 기자


서영교 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의 거부를 거부한다”, “김건희를 특검으로 수사하라”, “윤석열도 특검으로 수사하자”, “최은순도 특검으로 수사하자”라는 구호를 연달아 외치며 발언을 시작했다. 

 

서 최고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죄를 지었으니 특검을 거부한다고 한 말을 짚으며 “윤 대통령은 특검을 왜 거부하는 것인가. 김건희 씨가 죄를 지었으니까 거부하는 것이다. 진상을 밝히고 조사하면 김건희 씨가 감옥에 가니까 거부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대장동 50억 클럽에 얽혀있으니 이것도 거부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의 쌍특검 거부권 행사는 이해충돌 방지와 직권남용에 걸린다. 모든 것이 수사 대상”이라고 말했다.

 

  © 김영란 기자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지금 대한민국 정부는 당정대(국힘당·정부·대통령실)가 똘똘 뭉쳐서 대통령 배우자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소위 김건희 방탄 국정운영”이라며 “진보당은 김건희 세 글자 앞에 무너진 대한민국의 법과 원칙을 바로잡겠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서 소위 김건희 씨와 같은 전주들, 최대 10억 이상의 수익을 낸 6명이 기소에서 모두 제외되었다”라며 “검찰이 김건희, 최은순 두 사람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해 나머지 전주들까지 모두 기소에서 제외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타파해야 할 패거리 카르텔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김종대 비상대책위원은 “윤 대통령이 낮은 자세로 김건희 특검법을 받아들이고 수용했다면 어쩌면 길게 남아 있지 않은 윤석열 정권의 생명은 연장될 수 있었다. 그러나 기다렸다는 듯이 특검법을 거부함으로써 윤석열은 지금 박근혜의 길을 가고 있다”라면서 “김건희 씨를 높이 모시고 있는 윤석열 정권 일파는 결국은 고립돼서 용와대에서 농성장 차리고 그 안에 갇혀버릴 운명”이라고 주장했다.

 

▲ 왼쪽부터 서영교 최고위원, 윤희숙 상임대표, 김종대 비대위원.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거부권 남발 윤석열 정권 규탄한다!”

“거부권 남발 윤석열을 거부한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는 대통령에게 거부권을 보장한 이유에 관해 “국회가 실정법 체계에 어긋나는 법률을 제정하면 안 되니까 최후의 안전판으로 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자기 배우자의 부패, 비리를 은폐하려고 거부권을 행사한 것은 공직자의 최소한 기본적 원칙인 이해충돌 금지 대원칙을 위반하기에 무효”라며 “윤석열 정권의 거부권 행사를 박살 내자”라고 강조했다 

 

현상윤 전국비상시국회의 SNS방송단 단장은 진보·개혁·민주 세력이 단결해 윤석열 정권 심판과 총선에서의 단결을 강조하는 발언을 했다. 

 

▲ 노래 공연을 하는 가수 송희태 씨.  © 김영란 기자


심판대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광화문역에서 종각을 거쳐 안국동 사거리, 인사동길을 지나 정부서울청사까지 행진했다. 

 

한편, 비상행동은 윤석열 정권의 거부권 남발 규탄과 김건희 즉각 수사를 요구하는 범국민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20일, 27일에도 대회를 열 예정이다.

 

  © 김영란 기자

 

  © 김영란 기자

 

  © 진보당

 

  © 진보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