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북 대결 책임은 누구?”…촛불대행진에 나온 시민들의 목소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4-01-13

13일 서울 한복판에서 열린 ‘윤석열 퇴진! 김건희 특검! 73차 촛불대행진’이 올해 첫 행진의 날로 진행됐다. 본지는 행진에 참여한 수도권 시민들과 즉석 현장 대담을 나눴다.

 

▲ 촛불대행진에 참여해 행진하는 시민들.  © 이인선 기자

 

이날 촛불대열은 본무대가 있는 서울시청 근처에서 출발해 경찰청을 거쳐 서울시의회로 행진했다.

 

경찰청 앞에서 진행된 집회 내내 경기 시흥에서 온 50대 여성 김 모 씨가 윤석열 탄핵 선전물을 들고 서 있었다. 김 모 씨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테러 사건부터 남북관계 등 우리 사회 전반 문제에 관해 자세히 견해를 밝혔다. 

 

김 모 씨는 “이번에 이재명 대표가 테러를 당했는데 (윤석열 정부가) 정확한 진상 규명을 제대로 하는지 의문이다. 우리 시민들이 속 시원하게 알고 싶은 어떤 부분도 공개를 안 하는 것 같다. 경찰청장도 사과하지 않았는데 이건 분명히 문제가 있다”라면서 “솔직히 이런 테러가 국민이나 우리나라에 온 다른 나라 정상에게도 없으리라는 법이 없다. 윤석열은 치안에 관해 누구보다도 자기가 자신 있다고 했던 사람인데 그러지 못한 것 같다”라고 규탄했다.

 

새해부터 조장되는 남북 대결 분위기에 관해 김 모 씨는 “(그 책임은) 당연히 윤석열 정부한테 있다. 윤석열 정부는 북한이 도발했다고 한다. 그런데 엄밀히 따지면 (북한은 윤석열 정부가) 어떻게 나오나 본 건데, 우리가 (북한에 먼저) 공격을 한 거나 마찬가지”라면서 “우리 정부의 정보력이나 체계가 얼마나 허술한가. 작동이 되는지도 모르겠다. 국가 전반의 모든 부분이 딱 정지된 느낌이다. 지금 국정 상황을 보면 경제, 국방 등 모든 게 엉망진창”이라고 짚었다.

 

또 김 모 씨는 “(윤석열 정부가) 북풍 몰이를 시작한 것 같은데 이제 그런 건 안 통할 거다. 몇몇 보수 세력 쪽에는 통할지 모르지만, 과연 그 북풍 몰이가 지금 이 세상에서 통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김 모 씨는 “윤석열은 대선 토론 때 특검을 받지 않으면 범인이라고 했다. 김건희는 지금 조사도 안 받고 있는데 그 말대로면 김건희가 범인 아닌가. 윤석열은 자기가 한 말도 책임지지 못하고 특검법을 돌려보냈다. 이걸 보면서 너무 열 받았다”라고 했다.

 

경찰청 집회가 마무리된 직후 서울 동대문구에서 온 50대 남성 김윤택 씨를 만났다. 김 씨는 새해에 이어진 이재명 대표 테러 사건과 남북 대결에 관해 “당연히 윤석열한테 책임이 있다. 그렇게 조장하고 있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국힘당 비대위원장의 행보를 두고 “꼴값을 떨고 있다”라며 혀를 차면서 새해 소망으로 “윤석열을 빨리 끌어내려야 한다. 윤석열을 그대로 두면 잘 될 일이 없다”라고 했다. 

 

이번에는 경찰청 집회가 끝난 뒤 몸에 윤석열 탄핵 선전물을 붙이고 자전거를 타려던 남성을 만났다. 경기 부천에서 온 60대 남성 조 모 씨는 “운동할 겸 부천에서 자전거 타고 서울까지 온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윤석열을 탄핵해야 한다”라면서 “다음 주 전국 집중 촛불대행진에 더 많은 시민이 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 모 씨는 남북 대결 분위기에 관해 “전쟁 위기를 막으려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 시기에도 쭉 겪어봤지만 (남북이) 서로가 협력하는 관계로 가야 한다”라면서 “(윤석열 정권은) 공포 분위기를 만들어서 자기 정권을 유지하려는 수단으로 이용하기 때문에 윤석열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비대위원장과 김건희 씨에 관해서도 “잘못한 점을 책임지게 해야 한다. 그걸 위해서도 (촛불대행진에) 나오고 있다”라고 했다.

 

경찰청을 지나 서울시의회 앞에서 정리 집회가 끝나갈 때쯤 경기 고양에서 온 60대 남성 강 모 씨를 만났다. 

 

뒤늦게 행진에 결합했다는 강 모 씨는 “지나가다가 지금 들렀다”라면서 “(이재명 대표 테러 사건에 관해) 경찰이 수사를 잘 못하고 있다. 경찰이 한 사람만 잡아다가 (수사를) 마무리하려는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대담에 응한 시민들 모두 촛불행동이 제시한 “즉시, 강력히, 끝까지 윤석열을 탄핵하라!”, “즉시, 강력히, 끝까지 김건희를 처벌하라!” 구호에 적극 공감한다고 답했다.

 

▲ 촛불대열.  © 이호 작가

 

행진을 마친 촛불대열은 다음 주 전국 집중 촛불대행진에서 더욱 많은 시민과 함께 윤석열 탄핵, 김건희 특검을 외칠 것을 다짐했다.

광고

행진,윤석열,탄핵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