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야당·시민단체·촛불시민 ‘야당 대표 암살 테러 진상규명 대책위’ 꾸린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4-01-16

이재명 민주당 대표 살인미수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시민단체와 야당이 대책위를 꾸려 본격적으로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촛불행동은 16일 성명 「이재명 민주당 대표 암살 테러 사건의 진상을 반드시 규명하자」에서 야당, 시민단체, 촛불시민과 함께 ‘야당 대표 암살 테러 진상규명 대책위원회’(대책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대책위 제안서를 각계에 보냈다.

 

촛불행동은 “지금까지의 수사 과정을 봤을 때 이번 사건을 경찰 수사에 절대 맡겨서는 안 된다”라면서 국회는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으로, 야당과 시민단체는 대책위 활동으로 살인미수 사건의 진상을 밝히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사건 수사와 진행 과정에 대한 추적, 대응’, ‘대중적인 제보 운동’ 등을 대중적으로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오는 18일 간담회와 결성 기자회견을 연 뒤에 1월 안으로 1차 검증 발표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활동은 간담회를 통해 더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촛불행동은 “철저한 진상규명 운동을 벌여 범인과 범인의 배후 세력까지 일망타진하는 것은 정치테러를 근절하고 한국 민주주의를 살리는 길”이라며 “이재명 대표 암살 테러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은 김건희 특검과 더불어 이번 총선에서 가장 중요한 투쟁 사안이 되었다. 범죄 정권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부산경찰청 수사본부는 지난 10일 이 대표 살인미수 사건과 관련해 김 씨의 단독범행이라고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지만 경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에 경찰이 사건을 축소·은폐하고 있다는 주장이 줄곧 나오고 있다. 

 

월세를 7개월째 못 내던 김 씨가 범행 전 원룸 100채를 보러 다녔다는 증언, 휴대전화를 33개나 가지고 있었다는 증언이 있는데 이와 관련해서 경찰은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김 모 씨가 당적을 왜 바꿨는지 경찰은 밝히지 않았다. 

 

그리고 직접 범죄 현장을 경찰이 물청소한 것, 중대 범죄를 저지른 김 씨의 신상을 경찰이 공개하지 않은 것 등 경찰 수사에서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 

 

이뿐만 아니라 경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한 날은 이 대표가 병원에서 퇴원한 날로, 이 대표에게 쏠리는 국민의 눈을 돌리려고 같은 날 경찰이 급하게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이 대표 살인미수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은 ‘당 대표 정치테러대책위원회’를 구성해 경찰 수사의 문제점을 지속해서 제기하고 있고 국민주권당은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특검 추진을 주장하고 있다. 또한 시민언론 뉴탐사는 부산에서 범인 김 씨의 행적을 쫓으며 진상규명을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책위 건설은 이 대표 살인미수 사건과 관련한 진상규명 움직임을 하나로 모아내어 더 적극적이고 조직적인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촛불행동 성명 전문이다.

 

[촛불행동 성명] 이재명 민주당 대표 암살 테러 사건의 진상을 반드시 규명하자

- 제1야당 대표 암살시도 사건 은폐, 축소로 어물쩍하려는 것 자체가 이미 범죄 -

이재명 대표 암살 테러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 발표가 있었다. 예상대로 경찰 발표는 은폐, 축소로 일관되었다. 경찰은 그 어떤 근거도 없이 김진성의 단독범행으로 서둘러 결론을 내렸다. 피의자의 신상공개는 물론, 범행을 벌이기까지의 수많은 행적에 대한 발표는 없었다.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살해 시도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피의자의 범행동기에 대한 명백한 설명은 없다. 

국민들은 검찰, 경찰이 김건희의 수많은 범죄 사실과 의혹에도 수사를 방치하고 은폐하는 것을 보았다. 오죽하면 국민들이 윤석열 권력을 수호하는 개검, 개경이라는 이야기까지 했겠는가. 김건희의 범죄 행위가 드러나는 것이 두려운 자들이 검찰과 경찰에 지시한 것 아닌가.

이번 이재명 대표 암살테러 사건에 대한 결과 발표 역시, 경찰이 단독으로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김건희 사건처럼 진상규명이 두려운 자가 지시한 것이다. 누구겠는가.

경찰은 제대로 된 근거와 설명도 없이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암살테러 사건을 단독범행으로 종결지으려 한다. 피의자는 이재명 대표의 목을 찔렀으며, 수차례의 사전 살인 예행연습까지 진행했다. 이 정도면 범인이 살해 의도를 갖게 된 계기, 배후 및 조력자 여부, 은행계좌 추적, 핸드폰 통화기록과 문자, SNS 등을 철저히 수사하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경찰은 기본적인 수사를 철저히 회피했다. 

감추려는 자 범인이다. 경찰이 공범이 아니라면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 축소, 은폐로 일관한다면 경찰이 스스로 암살 테러 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받을 것이다.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암살테러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하며 어물쩍 넘기려는 자체가 이미 용납 못할 범죄행위다. 

촛불행동은 야당과 시민사회단체, 촛불시민들과 함께 <야당 대표 암살 테러 진상규명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 철저한 진상규명 운동을 벌여 범인과 범인의 배후세력까지 일망타진하는 것은 정치테러를 근절하고 한국 민주주의를 살리는 길이다. 

범죄 정권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

2024년 1월 16일

촛불행동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