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 잠수함 발사 순항미사일과 핵잠수함 건조 공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문경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29

북한이 28일 오전 발사한 순항미사일이 잠수함에서 발사하는 전략 순항미사일이었다고 29일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했다. 

 

  © 노동신문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현지지도 아래 잠수함 발사 전략 순항미사일(SLCM) ‘불화살-3-31형’을 두 발 시험 발사했으며 이 자리에 당중앙위 비서들, 해군사령관, 기타 지도간부가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미사일은 7,421초(2시간 3분 41초), 7,445초(2시간 4분 5초) 동안 동해 상공을 비행하고 목표 섬에 명중했다고 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성된 현 정세와 전망적으로 존재하는 위협들은 우리가 해상 주권을 보위하기 위한 노력에 더 박차를 가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하면서 “강력한 해군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는 우리 당 군 현대화 계획 수행에서 오늘과 같은 전략적 의의를 가지는 성과들이 연발적으로 일어나야 한다”라고 하였다.

 

또한 “해군의 핵무장화는 절박한 시대적 과업이며 국가 핵전략 무력 건설의 중핵적 요구로 된다”라고 강조하면서 해군 핵무장화와 국가 핵억제력의 작용 공간을 다각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과제를 제시했다고 한다. 

 

이는 핵무기를 지상, 해상, 공중 등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무기와 전술을 개발해야 한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불화살-3-31형 순항미사일이 핵탄두를 탑재한 순항미사일임을 알 수 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추진잠수함 건조 사업도 요해하였다고 밝혀 핵추진잠수함을 건조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핵추진잠수함과 기타 신형 함선 건조 사업과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고 당면한 과제와 국가적 대책안들을 제시했으며 집행 방도에 대한 ‘중요한 결론’을 주었다고 한다. 

 

신문은 이번 시험 발사가 북한 해군의 “급속한 발전상을 과시”하고 해군 강화의 “전망성을 확신”할 수 있게 하는 계기라고 평가했다. 

 

한편 북한의 이번 보도를 통해 신형 순항미사일 이름이 기존의 ‘화살’이 아닌 ‘불화살’인 이유가 잠수함에서 발사하기 때문으로 추정할 수 있다. 

 

단지 발사대만 다른지 아니면 성능도 다른지는 더 파악해야 한다. 

 

현재 잠수함 발사 순항미사일(SLCM)을 운용하는 나라는 미국, 러시아, 한국을 비롯해 10개국 정도이며 핵탄두를 탑재하는 나라는 러시아밖에 없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불화살-3-31형은 수직 발사관(VLS)을 통해 물 위를 수직으로 올라오지 않고 비스듬히 올라오는데 이는 기존 잠수함의 어뢰 발사관을 통해 발사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따라서 불화살-3-31형은 북한의 어느 잠수함에나 장착할 수 있어 호환성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 노동신문

 

  © 노동신문

 

  © 노동신문

 

  © 노동신문

 

  © 노동신문

 

  © 노동신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