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러시아 관광단, 평양에 도착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이인선 기자
기사입력 2024-02-10

▲ 알렉세이 스타리치코프 연해주 정부 국제협력국 국장을 단장으로 한 러시아 1차 관광단이 9일 평양에 도착했다.

 

알렉세이 스타리치코프 연해주 정부 국제협력국 국장을 단장으로 한 러시아 1차 관광단이 9일 평양에 도착했다.

 

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한 관광단을 북한 국가관광총국 일꾼들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관 직원들이 맞이했다.

 

러시아 대사관은 “4년간의 전염병으로 인한 차단 이후 처음으로 평양국제비행장에 관광업과 언론 대표자들과 칼리닌그라드에서부터 블라디보스토크까지 러시아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온 여행자들을 포함해 러시아 관광객 100명이 도착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기 날씨는 매우 좋아 겨울철 휴가에 가장 맞춤한 시기다. 여행하러 온 러시아 주민들이 좋은 기분과 잊지 못할 인상을 받게 되기를 바란다. 러시아에서 오는 관광객들과의 새 상봉을 기다린다”라고 덧붙였다.

 

 

연해주 정부는 지난달 10일(현지 시각) 러시아 국영 통신 ‘리아노보스티’에 “이 여행은 3박 4일(2월 9~12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첫째 날 관광객들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평양에 도착하게 된다. 도착해서 개선문, 주체사상탑, 조선노동당 창건기념탑, 김일성광장 등 주요 명소를 둘러볼 예정이다. 둘째, 셋째, 넷째 날에는 평양에서 비행기를 타고 세계적으로 가장 현대적인 스키 휴양 시설 중 하나인 마식령 스키장에서 시간을 보낸다”라고 밝혔다.

 

여행사 누리집에 올라온 관광 일정에 따르면 러시아 관광객들은 첫째 날 개선문, 주체사상탑, 조선노동당 창건기념탑, 김일성광장을 방문하고 평양 지하철도 탑승해볼 예정이다. 둘째 날 평양순안공항에서 원산갈마국제공항으로 이동해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건설 현장을 방문한다. 그런 후 마식령 스키장으로 이동해 넷째 날까지 자유롭게 스키를 탈 예정이다. 

 

여행 기간 이들은 양각도국제호텔(4성급)에서 1박, 마식령호텔(5성급)에서 2박을 한다. 그리고 조선국제여행사 및 호텔 직원들과의 만남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이번 관광단 단장이 연해주 정부 관계자인 만큼 북러 관광 논의가 더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 러시아 1차 관광단 단장인 알렉세이 스타리치코프 연해주 정부 국제협조국 국장이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광고

러시아,북한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