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석열 심기 경호? 국회의원 후보 전화도 빼앗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24-02-27

27일, 윤석열 대통령 관저 근처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경찰에 폭행당하고 휴대전화를 빼앗기는 사건이 벌어졌다.

 

▲ 대통령 관저 근처에서 유세를 하는 구산하 국민주권당 용산구 예비후보.  © 국민주권당

 

이날 구산하 국민주권당 용산구 예비후보는 오전 8시께부터 대통령 관저 인근 한강진역에서 유세를 시작했다. 구 후보는 “탄핵이 답”이라고 적힌 선전물을 들고 자신의 휴대전화로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 상황 등을 직접 생중계했다.

 

그런데 경찰은 구 후보를 둘러싸며 선전물을 망가뜨리고 휴대전화를 빼앗았다. 경찰은 대통령경호안전대책위원회의 경호 규정을 근거로 들었다. 차를 타고 출근에 나서는 윤 대통령에게 위협이 될 수 있어서 한 조치라는 것이다.

 

▲ 망가진 선전물.  © 구산하 예비후보 페이스북

 

이에 관해 구 후보는 “(경찰이) 선거법상 보장된 선거운동의 자유를 완전히 짓밟았다. 선거 유세는 합법적으로 진행하고 있었고 이는 선거법상 보장된 권리다. 이를 방해하는 자는 처벌받을 수 있다는 명확한 처벌 규정이 있다”라면서 “대책위의 경호 규정은 선거법보다 앞서지 않는다. 선거 방해죄로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을 조속히 탄핵해야 국민과 나라가 살길이 열린다”라고 했다.

 

국민주권당에 따르면 경찰은 윤 대통령이 탄 차량이 지나간 뒤에도 구 후보의 휴대전화를 계속 가지고 있다가 오전 9시 30분이 돼서야 돌려줬다.

 

경찰은 지난 23일에도 한강진역에서 선거 유세를 하는 구 후보의 휴대전화를 빼앗은 바 있다.

 

한편, 이날 경찰은 구 후보의 유세가 진행되는 동안 한강진역 근처를 지나는 시민들의 동선도 통제했다.

 

이에 관해 이형구 국민주권당 정책위의장은 “윤석열 정권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 윤석열 정권을 탄핵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광고

탄핵,후보,국민구권당 관련기사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