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월호 준비도 없이 왜 이렇게 갑자기 목포항으로

가 -가 +

주권방송
기사입력 2017-04-04

 

 

 

‘아무것도 설치되어있지 않았어요. 꼭 모든 것이 이루어진 것처럼 말을 하고 있는데..’


‘해수부에서 전기를 못 쓰게 하기 때문에 저녁에 전기 하나 쓰는 것도 일일이 누군가의 허가를 거쳐야 되고, 목포시에서도 마지못해서 해준 듯하고..’


지난 31일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도착했지만, 세월호를 맞을 준비는 너무나 부족했습니다.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분향소 설치 및 제반시설준비를 제안했지만 해수부와 목포시의 준비는 미흡했습니다.
변변한 추모공간도 없이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은 천막노숙을 시작했습니다.


‘세월호가 목포신항에 들어오면서부터 정말 많은 분들이 목포신항을 찾고 계세요. 차분하게, 추모하는 마음을 가지고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