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지지도 1] 김정은 위원장, 송도원종합식료공장 생산품 높이 평가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7-26

▲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동지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보도했다.  

 

▲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동지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보도했다.     

 

▲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동지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보도했다.     

 

▲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동지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보도했다.     

 

▲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동지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보도했다.     

 

▲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동지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26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리설주여사와 함께 송도원종합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 현지지도에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인 한광상, 조용원이 동행했으며 조선노동당 강원도위원회 위원장 박정남과 공장의 일꾼들이 맞이했다고 26일 보도했다.

 

통신은 “위대한 장군(김정일국방위원장)님께서 각 도들에 종합적인 식료공장을 하나씩 잘 건설하여 인민들의 식생활향상에 이바지하도록 할 데 대하여 주신 간곡한 교시에 따라 2010년 1월에 조업한 송도원종합식료공장에서는 지난 8년간 생산능력을 부단히 장성시켜 인민들의 호평을 받는 150여 가지의 맛좋은 당과류와 식료가공품들을 생산함으로써 전국적으로도 손꼽히는 식료가공기지로 전변되었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연혁소개실에서 해설을 들으신 다음 공장의 여러 생산 공정들을 돌아보고 기술장비상태와 생산정형을 구체적으로 요해했다.

 

그는 “식료가공설비들이 즐비하게 늘어선 작업장들에서 생산의 동음을 높이 울리며 폭포처럼 쉬임 없이 쏟아지는 갖가지 식료품들”을 보고 “생산공정의 현대화와 제품의 질제고를 위하여 이악하게 투쟁함으로써 해마다 계획을 넘쳐 수행하고 인민들 속에서 수요가 높고 좋은 평가를 받는 제품들을 꽝꽝 생산하고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식료품들을 하나하나 보고는 “가지수가 정말 많다, 별의별것이 다 있다”며 “포장도 다양하고 수준 높게 잘하였다, 최근에 식료공업부문에서 제품포장과 상표도안수준이 현저히 개선되었다”고 치하했다.

 

아울러 “인민들은 엄격한 검열관, 심사관이며 인민들의 평가속에 제품의 끊임없는 질적비약을 이룩할 수 있는 열쇠가 있다”며 “인민들의 수요를 정상적으로 장악하고 인민들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한 새 제품개발사업에 힘을 넣어 송도원종합식료공장에서 생산한 식료품들이 인민들이 항상 즐겨찾는 제품, 인민들의 식생활향상에 크게 이바지하는 제품으로 되게 하여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이에 “제품의 가지수가 늘어나는데 맞게 보관조건이 각이한 식료제품들에 대한 품질검사, 감독사업을 엄격하고도 정확히 하여야 한다”며 특히 “사람들의 건강과 생명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식료품과 의약품인 경우 품질과 위생안전성을 철저히 담보하기 위한 제품검사제도를 강화하며 검사방법과 수단을 개선하고 현대화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공장에서 모든 생산공정들을 보다 완벽하게 자동화, 무인화, 무균화하기 위한 현대화를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우리의 기술역량과 우리의 자재, 설비에 의거하여 진행함으로써 공장을 국산화, 주체화된 생산기지로 꾸려나가야 한다”며 “이를 위한 전망목표를 정확히 세우고 완강하게 실현시켜나갈 데 대하여” 말했다.

 

현지지도를 마치고 김정은 위원장은 “공장의 일꾼들과 종업원들이 경영활동을 잘하고 질좋은 식료품들을 더 많이 생산함으로써 인민의 사랑을 받는 공장,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공장의 영예를 더 높이 떨쳐가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고 그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