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북 노동자단체 대표들, 판문점선언 이행 선봉대 될 것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8-10

 

▲ 8월 10일 오후 3시 워커힐 호텔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단체대표자 공동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출처-통일뉴스]     

 

남북 노동자단체 대표들이 판문점 선언을 이행할 것을 다짐했다. 

 

남북노동자단체 대표인 주영길 조선직업총동맹(이하 직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단체대표자 공동기자회견10일 오후 3시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열었다. 

 

먼저 주영길 직총위원장은 우리는 이번에 북남수뇌상봉이 열어준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따라 여기에 왔으며 우리 조선직업총동맹대표단의 이번 길은 북과 남의 각계각층사이의 래왕과 접촉의 길을 넓히고 통일의 대로를 더욱 든든히 다지는 계기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북과 남의 로동자들이 진행하게 되는 통일축구경기는 결코 누가 이기고 지는가 하는 승부경기가 아니며 말 그대로 마음과 뜻을 합쳐 통일의 대문을 앞장에서 열어나가려는 우리 로동자들의 드높은 통일의지를 과시하는 민족적 단합과 화해를 위한 통일지향경기임을 밝혔다.

 

계속해서 주영길 직총위원장은 역사의 창조자, 시대의 개척자들인 북과 남의 우리 노동계급은 조국통일의 한길에서 이뤄지고 굳건히 다져진 연대와 단합의 이력을 남김없이 떨치며 역사의 새 시대를 열어놓은 판문점 선언을 고수하고 이행해나가는 데 선봉대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판문점선언은 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선언이고,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가자는 합의이며 통일축구대회는 판문점 선언 시대 남북 민간 자주 교류의 시작점이자 각계각층 교류와 왕래의 대통로를 열어내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은 “(통일축구대회는) 노동자가 앞장서 통일 시대를 열어내자는 약속을 지키기 위한 실천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주영 위원장은 이제 우리 남북 노동자의 앞에서 놓여진 과제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의 중단없는 이행이고 판문점선언이 열어놓은 새로운 평화번영의 시대, 자주통일의 새시대를 실현하는 길에 어제보다 더욱 힘있게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