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북정상회담을 모두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

가 -가 +

박해전
기사입력 2018-09-13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4월27일 손을 꼭 잡고 판문점 분리선을 넘어 남북을 오가고 있다.     ©사람일보


판문점선언실천국민연대(상임대표 박해전)가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와 제정당사회단체에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문을 싣는다. <편집자> 


우리는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국회가 즉각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처리하고 제정당사회단체가 적극 뒷받침할 것을 열렬히 호소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온 겨레의 염원을 받들어 채택한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은 자주통일 평화번영 세계평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밝혀주고 있고, 이에 따라 남북관계가 새로운 시대로 들어서고 있습니다.


우리는 무엇보다 먼저, 국회가 판문점선언을 앞장서 이행하는 출발점으로서 즉각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만장일치로 처리할 것을 요청합니다.


우리는 또 청와대가 국회 정당 대표로서 평양 정상회담에 함께 동행해줄 것을 초청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과,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김병준 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9인이 당리당략과 정파적 이해를 초월하여 이에 적극 호응해 나서줄 것을 요청합니다.


이들 국회 정당 특별대표단은 민족사적 대의에 따라 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해 남북 국회회담의 단초를 마련하고 폭넓은 남북 정당 교류협력의 기틀을 마련함으로써 판문점선언 이행에 솔선수범해야 할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 관계 해소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그래야만 남북 경제 협력과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추진이 본격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는 문 대통령의 이러한 노력을 지지하며 민생경제를 위해 10.4 선언에 명시된 부총리급 남북경제협력공동위원회를 운영해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하고, 남북의 인적 물적 자원을 공동개발하는 유무상통 공리공영의 남북경제공동체 건설에 더욱 힘써줄 것을 요청합니다.


▲ 박해전 판문점선언실천국민연대 상임대표     ©사람일보

남북해외 8천만 겨레는 조국의 분단을 막고 민족통일국가를 수립하기로 결정한 역사적인 남북 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돌이 되는 올해에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자주통일 평화번영 세계평화에 특기할 역사가 창조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선언을 최고수준에서 실천하는 민족적 대경사가 되도록 국회와 제정당사회단체가 지지 성원하고 적극 뒷받침할 것을 다시한번 호소합니다.


2018년 9월 13일

판문점선언실천국민연대
상임대표 박해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