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서해직항로로 방북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9-14

 

918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첫 만남 및 주요 일정은 생중계하기로 남북이 합의했다.

 

오늘(14)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실무회담에서 남북은 위와 같이 합의했다고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이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하며,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측 선발대는 916일 육로를 이용해 북으로 간다.

 

합의서는 남측대표단 김상균 수석대표와 북측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실무회담에 북측은 김창선 단장과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전부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