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리 민족의 위대성을 과시한 통일선언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9-19

 

▲ 2018년 9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하고 서명했다. [사진출처-평양영상공동취재단 영상캡쳐]     ©

 

2018919일 역사적인 ‘9월 평양공동선언이 채택되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의 전문에는 양 정상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 나가기로 밝혀져 있다.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은 우리 민족이 주인이 되어 우리 민족의 문제를 스스로 결정하겠다는 의사를 천명하고, 우리 민족이 힘을 합쳐 평화번영의 한반도를 만들며, 통일을 기어이 실현하겠다는 우리 민족의 의지를 두 정상이 내외에 과시한 것이다.

 

‘9월 평양공동선언’ 1항에서 그동안 남북이 합의를 보았음에도 진척이 되지 않았던 군사 분야에 대해 가장 첫 번째로 합의를 보았다. 9월 남측 특사단이 방북보고에서도 군사 분야에서 구체적 합의를 볼 것이라고 말한 바가 있다.

판문점선언 이행과 남북관계 발전에서 군사 분야가 진전이 되지 않을 경우, 더 큰 걸음을 뗄 수 없기 때문에 이번 정상회담에서 가장 중시했던 분야로 보인다. 문화, 경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를 한다 해도 군사적 긴장이 지속된다면 평화통일의 분위기는 조성될 수 없다. 하기에 구체적으로 판문점선언 군사 분야 이행합의서를 채택하고 두 정상이 직접 이행을 점검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그리고 이번 ‘9월 평양공동선언’ 2항에서는 구체적으로 남북이 힘을 합칠 경우 번영하는 우리 민족의 미래를 제시했다. 철도연결과 금강산, 개성공단의 재개 그리고 동해관광공동특구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특히 동해관광공동특구에서 현재 활발히 건설 중인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는 김정은 위원장이 특별히 관심을 두고 있는 곳도 포함이 될 것이다.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 명사십리, 금강산, 설악산, 강릉 평창으로 이어지는 관광특구를 상상해보라. 한반도에서 분단되었지만 같은 이름을 쓰는 인 강원도를 공동의 관광특구를 만들어, 민족의 평화번영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합의문대로 철도가 남북을 이어 중국과 러시아로, 서해에서는 공동의 어로구역으로, 동해에서는 관광으로 하나 되는 통일 한반도의 평화번영의 상이 제시된 것이다.

 

지난 8월 광복절 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문제를 언급하면서 재개 의지를 과시했으며, 이는 남북이 대북제재 문제도 민족의 힘을 모아 극복하겠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는 3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문제와 4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한 것도 분단으로 인해 벌어진 아픔을 근원적으로 해결하고, 민족적 단결을 추진해 우리 민족의 힘을 내외에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다양한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민족적 단결의 기운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9월 평양공동선언’ 5항에서는 통일된 한반도가 핵이 없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 것이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의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을 표명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남북이 긴밀히 협의해 북미관계도 이끌어가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또한 미국의 일부세력이 북의 비핵화문제를 거론하면서 북미관계 개선을 가로막는 행위에 대해서도 다시금 북의 의지, 우리 민족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더 이상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개선을 방해하지 말 것을 밝힌 것이다.

 

또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 예전에도 북의 지도자가 남측을 방문할 것을 합의했지만 실현되지 못했다.

 

그러나 올해 보여준 남북 두 정상의 신뢰와 남북관계 발전의 속도를 본다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멀지않은 시기에 실현될 것이다.

 

‘9월 평양공동선언은 우리 민족의 화해와 협력, 평화 번영과 통일의 난관이 조성되었던 부분을 우리 민족의 힘으로 반드시 극복하고 번영하는 통일국가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선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