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동신문, 불패의 조중친선 역사는 끊임없이 흐를 것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0-06

 

 

▲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중국방문을 환영하는 국가연회에서 상영된 '중조친선 대를 이어'라는 제목의 기록영화 상영장면이다. 이 기록영화는 일찍이 중국을 방문하였던 김일성 주석이 중국 최고지도자들과 뜨겁게 상봉하는 장면이다.    ©자주시보

 

노동신문이 6조중친선은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재부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노동신문은 106일은 두 나라에게 의의 깊은 날이라며 “1949106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중화인민공화국사이에 대사급 외교관계가 수립된 날로 이는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친선관계를 높은 단계에로 발전시켜나갈 수 있게 한 획기적인 계기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역사적으로 조중 두 나라 인민들은 제국주의 침략자들을 반대하여 함께 싸우면서 도와주는 과정에 친선의 정을 키우고 유대를 강화해 왔다며 김일성 동지께서는 항일의 나날 중국의 혁명가들과 손을 잡고 사선의 고비를 함께 헤쳐 왔으며 남만과 북만으로 원정들과 공동 군사작전들을 승리적으로 조직지휘하심으로써 일제침략자들에게 심대한 타격을 안기었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노동신문은 일제 패망 후에도 동지적 의리와 우정을 두텁게 했다며 중국인민의 혁명투쟁을 지원해서 조선인민혁명군의 우수한 지휘성원들과 대원들이 중국동북으로 파견되어 중국혁명의 승리와 새 중국의 탄생에 크게 기여했으며 이에 대해 중국의 모택동주석과 주은래총리가 중화인민공화국의 오성홍기에는 조선공산주의자들과 인민들의 붉은 피가 스며있다고 절절히 말한 것은 우리의 사심 없는 지지성원에 대한 다함없는 감사의 표시였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전쟁 때에도 조중 두 나라 군대와 인민들은 한 전호에서 싸웠으며 조선전선에 달려나온 중국인민지원군 용사들은 항미원조의 기치를 높이 들고 무비의 용감성과 희생성을 발휘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조중친선은 그 어떤 시련과 풍파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가며 나날이 강화 발전되어 왔으며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께서는 두터운 동지적 우의와 신뢰관계를 맺으시고 조중친선관계의 빛나는 역사와 전통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첫 외국방문이 중국이었으며 “21세기에 들어와 중국을 거듭 방문해 조중친선의 연대기에 불멸의 업적을 수놓았다고 노동신문은 강조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오늘 조중친선의 화원은 두 나라 영도자들의 커다란 관심 속에 더욱 만발하고 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올해에 3차례 걸친 중국방문은 두 당, 두 나라의 전략적선택인 조중친선을 힘있게 추동하고 보다 활력 있게 전진시켜나가는데서 중요한 계기들이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께서 친히 마련하고 정성껏 가꾸어오신 조중친선은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재부라며 오늘 전통적인 조중친선관계를 시대의 요구에 맞게 더욱 승화, 발전시키려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고 중국당과 정부도 두 나라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이를 훌륭하게 수호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의향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노동신문은 불패의 조중친선의 역사는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끊임없이 흐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