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맙다, 트럼프!!!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11, 한국의 누리꾼들은 아연실색할 만한 기사를 접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10(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 장관의 5·24 제재 해제 검토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들은 우리의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북의 비핵화 추가 조치 없이는 제재 완화가 이뤄질 수 없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와) 접촉한 적이 있느냐는 잇따른 질문에 그들은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같은 발언을 두 차례나 반복했다.

 

, 미국의 승인 없이 한국이 ‘5.24조치등 대북제재를 해제 할 수 없다는 것을 전 세계적으로 선언한 것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 언급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고 기자들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한미 사이에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언급했다.

 

청와대 대변인의 말은 참으로 민망스럽다.

 

미국은 승인이라고 말했는데 한국은 긴밀한 협의라고 읽으니, 이게 대체 무슨 망신인가.

 

이 말을 듣고도 아무런 항의조차 못하는 대한민국의 현실은 미국에 예속되어 있어서, 우리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이 대한민국이다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게 만든 형국이 되었다.

 

특히 5.24 조치는 미국과 상관없이 우리 정부가 독자적으로 한 제재이다. 이 문제까지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것은 과연 대한민국이 주권을 갖고 있는가하는 문제로까지 해석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관계 개선에만 신경 쓰라. 남북관계에 대해서 도를 넘어선 내정간섭’, ‘주권침해를 하지 않는 것이 오히려 미국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로써 우리는 다시금 깨닫게 되었다.

 

남북관계가 아무리 좋아지려고 해도, 한반도에서 미국의 내정간섭이 사라지지 않는 한 더 나아갈 수 없다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 고맙다.

다시금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미국과 대한민국의 관계를 일깨워줘서.

 

남북이 평화통일로 나가는 이 시점, 우리에게 절실히 필요한 투쟁은 미국반대, 미군철수투쟁이라는 것을...

 

반미의 무풍지대였던 대한민국이 반미의 열풍지대로 변모되었던 것처럼, 평화통일의 걸림돌 미국을 반대하고 몰아내는 투쟁이 2018년 다시 불타오르게 될 것이다. 

 

 

▲ 9월 8일 오후 5시부터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미군강점 73년 미국규탄대회가 개최되었다. 전쟁반대 평화실현 국민행동이 주최한 이번 행사는 전국에서 모인 1천여 명의 참가자들로 성황을 이루었다. 이날 행사는 1부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촉구 미국규탄대회’, 2부 ‘미군철수문화제 <롸잇 나우, 지금 당장>’로 나눠져 오후 7시까지 진행되었다. 이날 대회는 민중가수 ‘우리나라’의 공연이 끝나고 참가자들이 대형 성조기를 찢는 ‘주한미군철수’ 상징의식으로 마무리 되었다.     ©자주시보, 박한균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