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옛 통합진보당, 10월 20일 대법원 앞으로 모여달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 옛 통합진보당 수도권광역시도당 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월 20일 열리는 '통합진보당 명예회복대회'에 옛 당원들과 지자자들이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 자주시보

 

1012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옛 통합진보당 수도권광역시당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정태흥 통합진보당 서울시당위원장, 신창현 통합진보당 인천시당위원장, 김익영 통합진보당 경기도당직무대행은 기자회견을 열고 1020일 열리는 통합진보당 명예회복 대회에 통합진보당 당원들 및 지지자들이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시대가 바뀌면 응어리진 매듭도 풀려야 한다통합진보당 명예회복 문제를 이제 더 이상 미루어서는 안된다. 이제는 통합진보당이란 매듭을 풀 차례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문은 “10만의 꿈을 명예회복 해야 한다.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 자주와 평화의 한반도'10만 당원이 꾸었던 꿈이라며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남북의 정상이 세계 앞에 약속하고 있기에 통합진보당의 꿈은 정당하다. 그래서 '여러분의 잘못이 아닙니다.'며 국가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돌아오는 1020, 통합진보당 명예회복대회가 열린다. 사법 적폐의 상징인 대법원 앞에서 만납시다. 통합진보당 당원들은 모여 달라. 가능한 만큼 통합진보당을 추억하는 다양한 물품을 가지고 참석해 줄 것을 호소했다.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아래----------------------------------------

 

"10만의 꿈을 명예회복 하라"

- 10.20. ‘통합진보당 명예회복대회'에 응답합니다.

 

 

통합진보당 당원 여기 있습니다.

 

'통합진보당' 그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뻐근해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강제해산 당한 통합진보당 당원들입니다.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은 국가가 국민의 일부를 '비국민'으로 낙인찍고 잘라내 버린 사건입니다. 의원단이 의회에서 쫓겨난 것은 눈에 보이는 상처들입니다.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상처는 10만 개가 있습니다. 직장에서, 학교에서, 공동체에서 차별과 배제, 그로 인한 불이익과 고통이 빚어졌습니다. 차마 집계조차 되지 않습니다. 자기 땅에서 유배된 사람들, 10만 명의 상처는 누구도 어루만져준 적이 없습니다. 서로의 상처를 위로해주는 기회도 실은 없었습니다.

 

시대가 바뀌면 응어리진 매듭도 풀려야 합니다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평양선언을 계기로 8천만 민족 앞에는 새로운 시대가 열리고 있습니다. 종북몰이 마녀사냥이 우리 역사에서 영원히 퇴장하는 순간입니다. 통합진보당 명예회복 문제를 이제 더 이상 미루어서는 안 됩니다. 이제는 통합진보당이란 매듭을 풀 차례입니다.

 

10만의 꿈을 명예회복 해야 합니다.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 자주와 평화의 한반도'10만 당원이 꾸었던 꿈입니다. 300일을 넘기며 굴뚝 위에서 추석을 맞는 노동자, 밥값 300원을 외치는 농민이 있기에 10만의 꿈은 정당합니다.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남북의 정상이 세계 앞에 약속하고 있기에 통합진보당의 꿈은 정당합니다. 그래서 '여러분의 잘못이 아닙니다.'며 국가가 사과해야 합니다. '여러분이 꾸었던 꿈이 옳았습니다.'라고 국가가 끌어안아야 합니다.

 

종북몰이의 정점에는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조작사건'이 있습니다. 구속자 10명 중 9명이 만기출소 하였습니다. 이석기 전 의원 혼자 남아서 6년째 수감 중입니다. '아직도 감옥에 있나' 오히려 국민들이 놀라고 있습니다. 당시 국정원 댓글공작의 국면 전환용으로 많은 이들이 생각하였습니다. 하지만 통합진보당 강제 해산 공작을 위해 조작한 것이었음이 나중에서야 하나씩 밝혀졌습니다. 특히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적폐 법관들이 정당 해산을 위해 내란음모사건에 대하여 맞춤형 판결을 내렸음이 재판거래 문건들에서 드러났습니다. 이석기 전 의원은 지금이라도 당장 석방되어야 합니다.

 

1020일 대법원 앞에서 우리 만납시다.

 

돌아오는 1020, 통합진보당 명예회복대회가 열립니다. 사법 적폐의 상징인 대법원 앞에서 만납시다. 통합진보당 당원들은 모여 주십시오. 가능한 만큼 통합진보당을 추억하는 다양한 물품을 가지고 참석해주십시오. 직장 폐쇄, 강제 철거 현장에 연대하며 휘날리던 당 깃발도 좋습니다. 논두렁에서 선거운동을 하며 입었던 당 잠바도 좋습니다. 신입당원 입당 선물로 받았던 당 배지도 좋습니다.

 

사법적폐 주범들을 단죄하고 일하는 사람들의 꿈을 명예회복 하는 길에서 이번 대회가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되리라 믿습니다. 이번 대회는 옛 당원들의 자발적인 모금과 후원으로, 현장의 자원봉사로 진행됩니다. 많은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진정 높낮이 없는 새 하늘 새 땅을 함께 열어갑시다. 감사합니다.

 

 

 

20181012

 

정태흥(옛 통합진보당 서울시당위원장)

김익영(옛 통합진보당 경기도당위원장직무대행)

신창현(옛 통합진보당 인천시당위원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