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미 대통령 내년 1월 또는 2월 제2차 조미정상회담, 로이터

트럼프 미 대톨령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 유지 언급

가 -가 +

번역, 기사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8-12-02

트럼프 미 대통령 내년 1월 또는 2월 제2차 조미정상회담 언급

 

▲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헨띠나에서 열렸던 G20 정상회담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도중 에어포스 원 비행기내에서 내년 1월 이나 2월 중으로 제 2차 조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하였다.     © 이용섭 기자

 

미국이 또 다시 제 2차 《조-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군불을 지피고 있다. 영국의 로이터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헨띠나에서 열렸던 G20 정상회담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도중에 에어포스 원 비행기 기내에서 내년 1월 또는 2월에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고 보도하였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토요일(12월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는 내년 1월이나 2월에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가질 듯 하며, 두 번째 회담 장소로는 세 곳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계속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우리의 관계는 대단히 좋다. 우리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서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하였다. 또한 어느 시점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초청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한 로이터는 지난 10월에 조미 양국 정상은 지난 6월 제 1차 싱가포르 조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2차 정상회담을 가지는데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회담개최를 위해 지속적으로 실무회담을 가지고 있다고 보도하였다.

 

한편 아르헨띠나에서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습근평 주석과의 회담을 가진 후인 토요일에 그들(습근평, 트럼프)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고 백악관이 성명서에서 밝혔다. 성명서는 습근평과 트럼프는 “조선과 관련해서 커다란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합의하였다.”고 언급하였다.

 

하지만 제 2차 조미정상회담이 성립되기 위해서는 풀어야 할 숙제들이 많다. 로이터통신의 보도를 보면 지난 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가 조선의 (핵)무기계획을 종식시키기 위한 평양의 움직임을 담은 구체적인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펜스의 이 말은 제 2차 조미정상회담을 가지기 위해서는 조선의 비핵화가 진전을 이루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결국 자신들은 조선반도 비핵화에 대해 아무것도 실천하는 것이 없으면서 조선만의 비핵화를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계속해서 펜스는 지난 달 2차 정상회담 전에 미국은 핵무기와 핵시설(원문-장소) 등에 대한 완벽한 목록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지만 회담은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져 진행되어야 한다고 엔비씨(NBC)텔레비전에 말했다고 보도하였다. “나는 차기 정상회담에서 문제가 되는 모든 무기들과 개발 현장을 확인하고 핵무기 해체 및 조사를 허용하게 해야하는 계획을 마련해야 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펜스는 말했다. 결국 펜스는 여전히 미국이 그동안 고수해왔던 조선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또 펜스는 지난 달 조선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조선에 대한 국제적인 제재와 압박을 유지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달 펜스가 위와 같은 주장을 하였다는 것은 지난 6월 12일 싱가폴에서 있었던 제 1차 조미정상회담 이후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해서 단계적이고 상호주의적인 원칙 즉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겠다는 내용을 실천하기 위해 미국은 그 어떤 것도 하지 않겠다는 말이다. 반면 자신들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된다고 하는 조선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게 비핵화를 해야한다고 강변을 하고 있는 것이다. 또 그들은 완전한 조선의 비핵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지금까지 해왔던 국제적인 정치, 경제적인 고립압박 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조선의 보도에서 강조하고 있듯이 “날 강도적인 주장과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미국 강경파들의 행태를 보면 비록 토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 도는 2월에 조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희망을 한다 해도 결코 조선은 그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그건 조선이 가지고 있는 원칙이며 기본이다.

 

이어서 로이터통신은 “조선은 제재를 완화를 거부한 워싱톤에 대해 분노하고 있으며, 만약 미국이 조선에 대한 악담(강력한 제재를 지속, 인권 운운 등)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조선은 핵계획을 다시 재개할 수 있다고 경고를 하였다.”고 하여 최근 들어서 조선이 미국이 보여주고 있는 비열하고 야비한 대 조선 행태들에 분노를 하고 있다는 현실을 보도하였다.

 

로티터통신은 “지난 달 미국의 한 연구소(원문-씽크 탱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는 조선 내에 신고 되지 않은 미사일 기지가 20 곳 중 13곳이나 있다고 확인했다고 발표하였으며, 그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대화를 통해 핵무기를 포기하리라고 희망을 하는 미국의 협상가들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하였다. 이는 이미 조미관계를 달가워하지 않는 미국의 언론들이 허위 사실을 조작하여 보도하였다고 밝혀진 내용으로서 트럼프 대통령이 희망하는 제 2차 조미정상회담이 열리는데 장애만 될 뿐이다.

 

일단 내년 1월 또는 2월 중에 제 2차 조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르헨띠나에서 미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내에서 기자들에게 말한 것은 다만 트럼프의 희망사항에 불과하다고 보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그것은 트럼프의 의지와는 다르게 미국의 자본 및 군산복합체들은 조미관계가 풀리를 것을 달가워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들은 지속적으로 조미관계가 해빙관계로 가는 것을 지속적이고도 집요하게 방해하고 있다.

 

과연 이러한 미국을 조선이 믿고 조미관계를 정상화하겠다고 일방적으로 희생을 하면서 나아갈 수 있겠는가. 그런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그건 조선의 근본이요 기본이다. 조선의 자주권과 존엄을 훼손당하면서까지 대외 관계를 맺을 조선이 아니다.

 

 

----- 번역문 전문 -----

 

세계소식 2018년 12월 2일 / 오후 12시 51분 / 최종 1시간 전

 

트럼프 2019년 초 조선 김정은 위원장과 두 번째 회담 언급

 

로베르타 램프톤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로이터) - 토요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는 내년 1월이나 2월에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2차 정상회담을 가질 듯 하며, 두 번째 회담 장소로는 세 곳을 고려중이라고 말했다.

사진

“우리의 관계는 대단히 좋다. 우리는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트럼프는 아르헨띠나에서 있었던 G20 정상회담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에어포스 원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트럼프는 어느 시점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미국으로)초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 국 정상은 지난 6월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가진 후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지는데 대해 협의를 하고 있다고 한 고위관리의 말을 인용하여 로이터통신이 10월에 보도하였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습근평 주석과의 회담을 가진 후인 토요일에 그들(습근평, 트럼프)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고 성명서에서 밝혔다.

 

성명서는 습근평과 트럼프는 “조선과 관련해서 커다란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합의하였다.”고 언급하였다.

 

지난 달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가 조선의 (핵)무기계획을 종식시키기 위한 평양의 움직임을 담은 구체적인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는 지난 달 2차 정상회담 전에 미국은 핵무기와 핵시설(원문-장소) 등에 대한 완벽한 목록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지만 회담은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져 진행되어야 한다고 엔비씨(NBC)텔레비전에 말했다.

 

“나는 차기 정상회담에서 문제가 되는 모든 무기들과 개발 현장을 확인하고 핵무기 해체 및 조사를 허용하게 해야하는 계획을 마련해야 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펜스는 말했다.

 

지난 달 펜스는 조선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조선에 대한 국제적인 제재와 압박을 유지하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조선은 제재를 완화를 거부한 워신톤에 대해 분노하고 있으며, 만약 미국이 조선에 대한 악담(강력한 제재를 지속, 인권 운운 등)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조선은 핵계획을 다시 재개할 수 있다고 경고를 하였다.

 

지난 달 미국의 한 연구소(원문-씽크 탱크,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는 조선 내에 신고 되지 않은 미사일 기지가 20 곳 중 13곳이나 있다고 확인했다고 발표하였으며, 그것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대화를 통해 핵무기를 포기하리라고 희망을 하는 미국의 협상가들에 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조선은 1994년과 2005년도에 경제적, 외교적인 보상의 대가로 핵계획(핵프로그램)을 중지(원문-장비 해테)에 대해 지역의 강대국들과 합의를 하였지만 평양이 대량살상무기 제조를 비밀리에 계속함으로서 그 합의는 파기되고 말았다.

 

 

Reporting by Roberta Rampton aboard Air Force One; writing by David Shepardson in Washington; editing by Darren Schuettler

 

Our Standards:The Thomson Reuters Trust Principles.

 

 

----- 원문 전문 -----

 

World NewsDecember 2, 2018 / 12:51 PM / Updated an hour ago

 

Trump says next meeting with North Korea's Kim likely in early 2019

 

Roberta Rampton  3 Min Read

 

ABOARD AIR FORCE ONE (Reuters) - U.S. President Donald Trump said on Saturday he is likely to mee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n January or February and that three sites for their second meeting are under consideration. 

사진

“We’re getting along very well. We have a good relationship,” Trump told reporters aboard Air Force One on his return from a G20 summit in Argentina. 

 

Trump added that at some point he will invite Kim to the United States. 

 

The two sides have been engaged in talks on the leaders’ second meeting after the first, unprecedented, one in Singapore in June, Reuters reported in October, citing a senior official. 

 

The White House said in a statement on Saturday after Trump’s meeting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that they and Kim will strive “to see a nuclear free Korean Peninsula.” 

 

The statement said Xi and Trump “agreed that great progress has been made with respect to North Korea.” 

 

 

Last month, Vice President Mike Pence said Trump would push for a concrete plan outlining Pyongyang’s moves to end its arms programs. 

 

Pence told NBC News last month the United States would not require Pyongyang to provide a complete list of nuclear weapons and locations before the second summit, but that the meeting must produce a concrete plan. 

 

“I think it will be absolutely imperative in this next summit that we come away with a plan for identifying all of the weapons in question, identifying all the development sites, allowing for inspections of the sites and the plan for dismantling nuclear weapons,” Pence said. 

 

Pence said last month it was essential that international sanctions pressure be maintained on North Korea until its complete denuclearization was achieved. 

 

North Korea had been angered by Washington’s refusal to ease sanctions and has warned it could resume development of its nuclear program if the United States did not drop its campaign. 

 

A U.S. think tank said last month it had identified at least 13 of an estimated 20 active, undeclared missile bases inside North Korea, underscoring the challenge for American negotiators hoping to persuade Kim to give up his weapons programs. 

 

North Korea had entered into agreements with regional powers in 1994 and in 2005 to dismantle its nuclear program in return for economic benefits and diplomatic rewards, but those deals broke down after Pyongyang clandestinely continued to pursue building weapons of mass destruction. 

 

Reporting by Roberta Rampton aboard Air Force One; writing by David Shepardson in Washington; editing by Darren Schuettler

 

Our Standards:The Thomson Reuters Trust Principl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