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매티스, 긴급성 측면에서 북이 가장 위협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2-04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대미 위협이 가장 긴박한 나라로 북을 꼽았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4일 매티스 장관이 긴급성 측면에서 북이 중국, 러시아보다 미국에 위협이 된다고 지난 1일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 재단이 개최한 연례 국가안보 토론회에서 밝혔다고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최근 미사일 시험을 한 이란의 위협과 북한의 위협 정도를 비교하면 이란의 위협은 아직 지역적 차원이지만 북의 위협은 세계적 차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매티스 장관은 북이 제재에서 벗어나려면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미국에 대한 위협을 힘, 긴급성, 의지 등 3가지 측면으로 분류하면서, 힘의 측면에서는 러시아, 의지 면에서는 중국이 미국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