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일본의 영토강탈소동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북 노동신문은 최근 일본이 독도영유권 확보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과 관련해 “영토강탈과 해외팽창야망실현에 환장한 일본반동들의 도발책동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6일 ‘재침열에 들뜬자들의 영토강탈소동’이라는 제목의 논평 글에서 “최근 일본반동들의 독도강탈책동이 광기를 띠고 감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일본 자민당패거리들은 얼마전 ‘영토에 관한 특명위원회’를 비롯한 영토관련 위원회들의 합동회의라는 것을 벌려놓고 독도문제해결을 위한 기구설치, 독도주변해역에서의 조사활동확대 등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확보대책을 강화할 것을 정부에 요구하는 추태를 부리였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그 다음날에는 “초당파국회의원모임에 소속된 극우익정객들과 정부고위관계자들이 집회를 열고 ‘독도는 명백히 일본고유의 영토’라느니, ‘문제해결을 위해 힘을 다하겠다.’느니 하는 망발들을 늘어놓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남조선‘국회’ 의원들이 독도를 방문한데 대해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앙탈질을 해대면서 그 무슨 ‘항의’와 ‘재발방지’에 대해 운운하는 실로 뻔뻔스러운 짓을 하였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에 신문은 “우리 민족의 신성한 영토인 독도를 제 땅이라고 우겨대며 그것을 강탈하기 위해 갈수록 파렴치하게 놀아대고 있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은 우리 겨레의 치솟는 분노와 국제사회의 비난을 자아내고 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독도는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영토”라며 “조선민족은 오래전부터 독도를 개척하고 그에 의거하여 생존활동을 벌려왔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또 “얼마 전 독도는 일본 땅이 아니라는 것 을 증명하는 자료들이 새로 공개되었다”며 “동북아시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는 지난 11월 27일에 내놓은 도서 ‘일본의 독도영유권주장의 허상’을 통해 일본왕실의 역사학자가 1927년과 1931년에 제작한 지도들에 독도와 울릉도의 소속이 조선이라고 표기되어 있다는 것을 까밝혔다”신문은 구체적 예를 들었다.

 

아울러 연구소의 한 위원은 “일본왕실역사학자의 철저한 고증을 거쳐 제작된 역사지도에 그와 같이 표기된 것은 ‘독도가 1905년 시마네현에 편입되었다’는 일본당국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신문은 “독도가 역사적으로 보나 지리적으로 보나 그리고 국제법적으로 보나 우리 민족고유의 영토라는 것은 이미 공인된 사실이며 더 논의할 여지조차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은 독도가 저들의 땅이라고 생억지를 부리면서 독도강탈책동을 날로 더욱 노골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일본반동들이 이런 끈질긴 도발적 망동에 매달리는 것은 독도가 마치 영토분쟁지역인듯이 내외여론을 오도하고 기만하면서 저들에게 유리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조선반도재침의 명분을 마련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신문은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신문은 “재침열에 들뜬 일본반동들은 국제사회의 우려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헌법개악과 무력증강에 피눈이 되여 날뛰면서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하려고 어리석게 획책하고 있다”며 “침략전쟁과 군국주의상징인 ‘욱일기’를 먼저 독도에 꽂고 조선반도와 아시아지역에 대한 재침의 길에 나서려는 것이 날로 더욱 포악무도해지고 있는 일본반동들의 흉심”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일본은 남의 땅을 넘보기 전에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끼친 만고죄악에 대해 하루속히 사죄하고 철저히 배상해야 한다”고 신문은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