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부, "개성공단 시설 점검, 관계부처와 국제사회와의 협의"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1-11

▲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16일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서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1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통일부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16일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서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10월 여섯 번째 방북신청이 보류된 이유와 관련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을 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와의 협의를 통해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일곱 번째 방북신청과 관련해 “지금 현재로서 정부도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부대변인은 '미국 측과도 의견교환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미측, 유엔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를 해 나가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유진 부대변인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이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업무를 보며 황충성 북측 소장 대리와 소장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개성공단이 전격 중단된 지 3년이 지난 시점에서 입주 기업인들이 16일 공단에 두고 온 시설을 점검하겠다며 일곱 번째 방북 신청서를 통일부에 제출한 바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9일 통일부에 신청서를 냈다. 신청서에는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업 당 1명씩 모두 179명이 16일 하루 공단을 방문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각에서는 ‘관계부처와 국제사회와의 협의’를 통해 추진하겠다는 통일부 입장에 대해 여전히 미국의 눈치를 보며 자주적이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하면서 이러한 입장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자칫 남북관계가 파탄이 날 수 있다고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