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논평] 스티븐 비건의 평양행 뉴스를 접하고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2-06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오전 '평양으로 출발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6, 비건 대표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비행기가 오산 미군기지에서 이륙했으며,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북측은 아직까지 비건 대표의 방북이나 북미간의 접촉에 대한 보도는 없다.

 

물론 북측은 비건 대표가 방북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 만족할 결과가 나오면 짧게 보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건 대표가 방한할 당시에만 해도 주요 언론들은 4일이나 5, 판문점에서 북측 대표와 만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

 

하지만 이런 예상을 깨고 비건 대표가 6일 평양을 방문해서 북미간의 협상을 한다는 것은 미국 측이 북에게 구체적으로 설명할 것이 많고, 미국 측의 안에 대해서 북측의 의견을 빨리 확인하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미 국무부가 지난 4(현지시간), 비건 대표의 평양행 소식을 밝힌 것으로 판단된다.

 

2월말로 예정되어 있는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행동을 보면 미국만이 매우 적극적으로 행동을 하고 있다.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개최도 미국이 발표했고, 미 언론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이 유력한 것, 비건 대표의 종전선언 준비 되었다는 발언,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찬양트윗 등

 

그리고 이번 비건 대표의 방한에 이어진 평양행...

 

일련의 모습은 미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성사를 위해 모든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마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열려야만 미국에게,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나마 미래가 있다는 것처럼.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되어 북미관계가 국제사회가 환영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한 결과가 나오기 위해서는 미국은 앞과 뒤의 모습이 같아야 한다지난해에도 미국 측이 북과 만났을 때 행동과 미국에서의 행동이 판이하게 달라, 북미관계가 교착되지 않았는가.

 

미국은 앞뒤의 같은 모습으로 행동, 말을 해야만 미국이 그토록 바라는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