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희연, 북에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 제안한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2-11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북 교육당국에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을 제안한다.

 

서울시교육청은 12~13일 금강산을 방문하는 '판문점 선언과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 새해맞이 연대모임'(연대모임)의 교육 분야 대표 중 한명으로 조희연 교육감이 참석해 북 교육당국에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을 제안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 진전 상황, 사업의 성격, 실무협상 진척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탄력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것이라며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을 다음과 같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역사유적 공동탐방 전통문화 공동체험 한반도 생태환경 공동체험 교육기관 상호탐방 교육자 공동학술대회 학생 교육여행 학생 예술 활동 교류 학생 스포츠 교류 학생 '과학어울림' 활동 직업교육 교류 등 1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조희연 교육감은 북이 이번 사업 내용을 긍정적이고 적극적으로 검토, 수용해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