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초중고 학생들, "북한을 적으로 생각 41.0%에서 5.2%로 크게 감소"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2-12

▲ 초·중·고 학생들이 ‘북한은 협력해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부정적 이미지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2018년 10월 22일 ~ 12월 10일까지 전국 597개교 87,113명(학생 82,947명, 교사 4,16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12일 밝혔다.     © 교육부

 

초·중·고 학생들이 ‘북한은 협력해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부정적 이미지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2018년 10월 22일 ~ 12월 10일까지 전국 597개교 87,113명(학생 82,947명, 교사 4,16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8 학교 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12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은 우리에게 어떠한 대상인지를 묻는 질문에 ‘협력해야하는 대상’이라고 답한 비율이 50.9%로 지난해보다 9.6p 높아졌다.

 

▲ 북한 하면 떠오르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전쟁/군사’라고 답한 비율은 29.7%로 전년도에 비해 5.2p 높아졌으며, ‘독재/인물’이라고 답한 비율은 전년도 49.3%에서 26.7%로 22.6p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교육부

 

또 북한 하면 떠오르는 것과 관련한 질문에 ‘전쟁/군사’라고 답한 비율은 29.7%로 전년도에 비해 5.2p 높아졌으며, ‘독재/인물’이라고 답한 비율은 전년도 49.3%에서 26.7%로 22.6p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 필요성’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도 다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3.0%로 전년 대비 0.8%p 상승하였고, 반대로 ‘통일이 불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13.7%로 전년 대비 2.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은 통일이 필요한 이유로 ‘전쟁위협 등 불안감 해소’와 ‘한민족’, ‘국력강화’등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반면에 ‘통일 후 사회혼란’과 ‘통일비용 등의 경제적 부담에 대한 우려’ 등을 통일이 불필요한 이유로 지적하기도 하였다.

 

▲ ‘통일 필요성’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도 다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이 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3.0%로 전년 대비 0.8%p 상승하였고, 반대로 ‘통일이 불필요하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13.7%로 전년 대비 2.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교육부

 

한편 교육부와 통일부는 향후 2018년도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교수. 학습 자료 개발, 학생 체험활동, 교사연수 등에서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교사들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학생들의 평화통일 공감대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