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볼튼, 동창리 예의주시하지만 추측하지 않겠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11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최근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추측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볼튼 보좌관이 10(현지 시각), ‘ABC 방송의 디스 위크에서 위와 같이 밝혔다.

 

최근 미국 언론과 민간연구소 등은 상업 위성 분석 결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에서 재건 활동이 포착됐으며, ‘산음동 미사일 연구단지에서도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볼튼 보좌관은 미국 정부는 북의 관련 동향을 관찰하기 위해 많은 재원과 노력을 확대한 만큼 상업 위성에 의존할 필요가 없으며 예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볼튼 보좌관은 아무 일정도 정해지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다3차 정상회담의 가능성에 대해서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