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국방장관 대행, 북의 핵무기, 미사일 여전히 시급한 우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이 북의 핵무기와 미사일을 여전히 시급한 우려 사안으로 규정했다.

 

미국의소리(VOA)섀너핸 대행은 14(현지 시각) 2020회계연도 국방예산 관련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의 위협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셰너핸 대행은 이날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우리의 외교관들이 북의 비핵화를 협상하는 동안에도 북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은 미 본토는 물론 동맹국들에 계속 위협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역내 동맹은 철통같이 유지되고 있다우리는 함께 북의 공격을 억지하고, 충돌이 발생할 경우 본토를 보호하고 단호하게 승리할 능력을 유지한다고 밝히며 미군과 동맹국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해 한반도에서의 미사일 방어 자산 통합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도 이날 서면답변에서 한반도의 평화적 비핵화에 대한 희망을 계속 갖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두 차례 정상회담 이후 우리가 다양한 비상사태에 계속 대비해야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우리는 여전히 역내 동맹국들과 미 본토를 위협하는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보유한 나라를 상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 던포드 합참의장은 주한미군은 북의 공격과 도발, 강압을 저지하기 위한 태세를 갖췄고 훈련돼 있다면서 그들의 현 우선 과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한반도의 비핵화 달성을 위해 국무부가 주도하는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섀너핸 대행과 던포드 의장은 한미 대규모 연합군사훈련 조정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군 준비태세는 이전 수준으로 유지될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고 미국의소리는 보도했다.

 

섀너핸 대행은 올해 연합훈련은 평화 과정 지원전작권 전환과 관련한 한국의 역할 확대’, ‘근본적 준비태세 유지등 세 가지 이유로 재조정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던포드 의장은 대규모 연합훈련이 가상 전개 방식으로 변경되긴 했지만 중요한 것은 대대와 중대 또는 그 이하 레벨에서 훈련과 연합군 통합 훈련 능력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문제, ‘주둔비용+50’에 대해서 섀너핸 대행은 잘못된 보도라며 주둔비용+50과 같은 것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며 우리는 사업도, 자선 활동도 하지 않을 것이지만 공정하게 몫을 분담해야 한다는 것이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