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극단적 긴장관계가 전개될 조미관계 전망-따쓰통신

조선 미국과 더 이상의 비핵화협상 중단 고려

가 -가 +

번역, 기사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향후 극단적 긴장관계가 전개될 조미관계 전망-따쓰통신

 

향후 조미관계는 극단적인 긴장관계로 빠져들 개연성이 대단히 높아졌다. 오늘 자 러시아 따쓰통신은 “조선 외무성 부상(차관)은 하노이 정상회담결렬 대해 미국측을 비난하였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지난 2월 27일~28일에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이 아무런 성과도 없이 결렬이 된 후 조선의 외무성 부상을 통해 회담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반응을 내놓았다. 

 

따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조선 외무성 부상(차관)은 하노이 정상회담결렬 대해 미국 측을 비난하였으며,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국과 비핵화협상중단을 고려하고 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우리는 [하노이 회담에 제시되었던(안 이외)] 어떤 형태로든 미국의 요구에 양보(원문-굴복)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우리는 이러한 종류의 협상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평양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계속해서 외무성 부상은 "자신의 정치적인 이익을 추구하는데 너무 바빴으며, (정상회담)결과를 얻어내기 위한 진지한 태도가 없었다."면서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하여 미국 측을 비난하였다. 최선희 부상의 이 같은 비난은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을 언급한 것이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확대정상회담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부 장관과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적대감과 불신을 조장하는 분위기를 조성하였으며, 따라서 조선과 미국의 최고 지도자들 사이의 건설적인 노력을 방해하였다."고 말했다. 최선희 부상의 이 같은 발언은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을 가져온 당사자가 누구인지를 직접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이다. 즉 하노이 정상회담의 결렬을 가져온 직접적인 당사자는 미국 국무부장관 마이크 폼페오와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이라는 사실을 직접적으로 언급을 하면서 회담결렬의 책임이 미국에 있음을 최선희 부상이 말하고 있는 것이다.

 

계속해서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은 "결과적으로 이번 정상회담은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말했다. 외무성 부상에 따르면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하노이 정상회담의 실패의 여파를 계기로 조선의 추가적인 (행동)조치를 공식 성명서를 통해 곧 발표할 것이다.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이 오늘 평양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위와 같은 발언을 하였다는 사실은 향후 조미 간에는 극단적인 대결국면으로 전개될 개연성이 높다는 전망을 가지게 하는 것이다. 또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결렬의 결과를 두고 향 후 조선의 대미대응조치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곧 공식 성명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최선희 부상이 발언을 하였는데 아마도 대단히 강경한 대미 성명서가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따쓰통신은 “2월 27-28일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조선의 최고위 당국자가 언급을 한 것은 처음이다.”라고 보도하여 그동안 조선이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얼마나 신중하게 대처를 했는지를 전하였다. 따쓰통신은 “앞서 조선의 언론들은 정상회담이 구체적인 결과를 내지 못했지만 양 정상들은 대화를 계속하는데 동의를 했다고 보도하였다.”고 보도하여 조선의 정부와 관계 당국 뿐 아니라 언론들 역시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대단히 신중하게 대하였음을 전하였다.

 

오늘 평양에서 있었던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의 내외신 기자회견의 발언을 보면 향 후 조미관계는 2017년 “화염과 분노” “연속적인 대륙간탄도탄 시험에 의한 군사적 압박” 이상 가는 극단적인 긴장이 전개될 개연성이 대단히 높다.

 

우리는 조바심을 가지지 말고 신중한 자세를 가지고 향 후 조미관계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또 그에 따라 우리는 어떻게 대응을 할지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할 것이다.

 

 

----- 번역문 전문 -----

 

평양 워싱턴과의 비핵화 협상중단 고려 - 외교관

 

세계 3월 15일, 7시 07분

 

조선 외무성 부상(차관)은 하노이 정상회담결렬 대해 미국 측을 비난하였다.

 

▲ 오늘(3월 15일) 평양에서 있었던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이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 장면.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은 2월 27~28일에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의 원인에 대해서도 상세히 그리고 직접적으로 밝혔다. 또 최선희 부상은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여파에 따른 향후 조미관계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곧 공식 성명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따쓰통신     ©이용섭 기자

 

평양, 3월 15일. /따쓰/. 조선의 지도자(김정은 국무위원장)는 미국과 비핵화협상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이 금요일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우리는 [하노이 회담에 제시되었던(안 이외)] 어떤 형태로든 미국의 요구에 양보(원문-굴복)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우리는 이러한 종류의 협상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평양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외무성 부상은 그(트럼프)는 "자신의 정치적인 이익을 추구하는데 너무 바빴으며, (정상회담)결과를 얻어내기 위한 진지한 태도가 없었다."면서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하여 미국측을 비난하였다.

 

또한 최선희 부상은 확대정상회담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부 장관과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적대감과 불신을 조장하는 분위기를 조성하였으며, 따라서 조선과 미국의 최고 지도자들 사이의 건설적인 노력을 방해하였다."고 말했다.

 

조선 외무성 부상은 "결과적으로 이번 정상회담은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말했다.

 

외무성 부상에 따르면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하노이 정상회담의 실패의 여파를 계기로 조선의 추가적인 (행동)조치를 공식 성명서를 통해 곧 발표할 것이다.

 

2월 27-28일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조선의 최고위 당국자가 언급을 한 것은 처음이다. 양국 정상은 직접 대면을 포함하여 일련의 회의가 끝난 후 공동선언문에 서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앞서 조선의 언론들은 정상회담이 구체적인 결과를 내지 못했지만 양 정상들은 대화를 계속하는데 동의를 했다고 보도하였다.

 

 

----- 원문 전문 -----

 

Pyongyang set to break off denuclearization talks with Washington — diplomat

 

World March 15, 7:07

 

The deputy foreign minister blamed the breakdown of talks in Hanoi on the US side

 

▲ 오늘(3월 15일) 평양에서 있었던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이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 장면.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은 2월 27~28일에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의 원인에 대해서도 상세히 그리고 직접적으로 밝혔다. 또 최선희 부상은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여파에 따른 향후 조미관계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곧 공식 성명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출처: 따쓰통신     © 이용섭 기자

 

PYONGYANG, March 15. /TASS/. The North Korean leadership is considering suspension of denuclearization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s Deputy Foreign Minister Choe Son Hui told reporters on Friday.

 

"We have no intention to yield to the US demands [put forward at the Hanoi summit] in any form, nor are we willing to engage in negotiations of this kind," she told reporters at a news conference in Pyongyang, to which foreign diplomats and journalists were invited.

 

The deputy foreign minister blamed the breakdown of talks in Hanoi on the US side, who "were too busy with pursuing their own political interests and had no sincere intention to achieve a result."

 

She also said that during an extended meeting, US Secretary of State Michael Pompeo and US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created the atmosphere of hostility and mistrust and, therefore, obstructed the constructive effort for negotiations between the supreme leaders of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s a result, the summit ended with no significant result," the North Korean diplomat said.

 

According to the deputy minist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s set to make an official statement soon to announce his country’s further actions in the wake of the unsuccessful Hanoi summit.

 

It was the first statement by a senior North Korean official to comment on the results of the February 27-28 talks between Kim and US President Donald Trump in the Vietnamese capital of Hanoi. After a series of meetings, including face-to-face ones, the two leaders announced they would not sign a joint document. Earlier, North Korean media said that although the summit produced no tangible result, the leaders agreed to continue their dialogu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